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 영천 야생조류 분변서 AI 검출…고병원성 검사중(종합2보)

검사 결과 28일께 나올 듯…당국, 철새 주의단계 발령·방역 돌입
방역지역 가금농장 이동제한 조치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민족 대명절인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당국은 전국 가금농가에 '철새 주의단계'를 발령하고 방역 조치에 돌입했다.

26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날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은 경북 영천시 임고면 양향교 인근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 시료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농식품부에 통보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앞서 지난 13일 시료를 채취했으며, 25일 나온 검사 결과 H7N7형 AI 바이러스로 확인됐다.

농식품부는 고병원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검사를 진행 중이다. 검사 결과는 28일께 나올 전망이다.

고병원성으로 확진되면 당국은 지난 7월 27일 AI 위기경보를 가장 높은 '심각' 단계에서 '주의' 단계로 두 단계 하향 조정한 지 두 달 만에 다시 AI가 발생하는 셈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과거 국내에서 검출된 H7N7형 AI의 경우 전부 저병원성 바이러스였던 점을 고려하면, 이번에 검출된 바이러스 역시 고병원성일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유전자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시료 채취 지점 반경 10㎞를 방역지역으로 설정하고 모든 가금농장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소독·임상검사 및 차단방역 강화 조치도 하기로 했다.

국가동물방역통합시스템(KAHIS)에 따르면 시료 채취 장소 반경 10㎞ 안에는 총 165개 가금류 사육농가가 있으며, 총 38만9천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이 가운데 21만마리 규모의 산란종계장 1곳과 산란계 농장 6곳 등 총 7개 농가에서 30만7천 마리를 사육 중이며, 나머지는 대부분 토종닭을 키우는 소규모 농가들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야생조류 분변에서 AI가 검출됨에 따라 26일부로 '철새정보 알림시스템'을 통해 가금농가에 '철새주의단계'를 발령했다.

철새 정보 알림시스템은 농가가 가금류와 철새 간 차단을 선제적으로 할 수 있도록 환경부 등 유관기관의 철새 이동 정보를 이용해 경보를 발령하는 시스템이다.

철새 주의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가금류 농가에서는 철새 도래지 출입 자제, 축사 내·외벽 그물망 정비, 축사 출입 시 전용 의복과 신발 착용, 발판 소독조 설치 및 소독액 주기적 교체 등 차단 방역을 철저히 해야 한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철새 군집 지역과 가금농가 간 이동 경로에 소독시설 설치·운영 등 철새도래지 차단 방역, 철새도래지 입구 현수막 설치 등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농식품부는 강조했다.

AI 검출(CG)
AI 검출(CG)[연합뉴스TV 제공]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2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