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WD "도시바 매각은 계약위반…SK측에 팔면 기술유출 우려" 주장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도시바(東芝)가 베인 캐피털이 이끄는 한미일 연합에 도시바메모리를 매각하기로 한 것에 대해 웨스턴디지털(WD)이 또다시 강하게 반발했다.

WD는 26일 성명을 내고 "도시바가 선택한 길은 조인트벤처(JV) 계약의 명백한 위반"이라며 "도시바메모리 매각을 막기 위해 중재 요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5월부터 지금까지 국제상업회의소(ICC)에 WD가 도시바를 상대로 제기한 소송 건수는 총 3회에 이른다.

WD는 특히 베인 캐피털이 이끄는 컨소시엄에 SK하이닉스가 포함된 사실에 불만을 표출했다.

WD는 "(도시바가) 선택한 컨소시엄에 SK하이닉스가 참여한 것은 JV와 일본의 기술 유출 위험을 높인다"고 주장했다.

도시바는 지난 20일 베인 캐피털이 이끄는 컨소시엄에 도시바 메모리를 매각하기로 결의했다.

도시바와 JV를 통해 일본 욧카이치 공장에서 협업해온 WD는 이달 초까지만 하더라도 도시바메모리 매각 협상 대상자 선정에 바짝 다가섰지만, 애플의 한미일 연합 지원 탓에 고배를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도시바, SK 포함 한미일 연합에 반도체 매각 방침 결정
도시바, SK 포함 한미일 연합에 반도체 매각 방침 결정(도쿄 AFP=연합뉴스) 도시바(東芝)가 20일 반도체 자회사인 도시바메모리를 한국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에 매각한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한미일 연합의 인수총액은 약 2조4천억엔(약 24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 베인캐피털이 주도하는 한미일 연합에는 SK하이닉스는 물론 애플, 델, 시게이트 테크놀로지, 킹스턴 테크놀로지 같은 미국 IT기업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은 지난 2월14일 도쿄의 도시바 본사 로고 아래에 한 남성이 지나는 모습.
bulls@yna.co.kr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