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매슈본 감독 "'킹스맨2' 테마는 현실도피…엇갈린 평도 좋아"

국내 개봉 앞두고 화상 인터뷰…"한국 관객에 감사"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의 매슈 본 감독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의 매슈 본 감독[이십세기폭스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영화 '킹스맨:골든 서클'의 매슈 본 감독은 26일 "이번 작품의 메인 테마는 현실도피"라며 "각각의 캐릭터가 어떻게 새로운 여정을 밟아가는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역삼동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시사실에서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한국 시장은 굉장히 중요한 시장이며 한국 관객에게 특히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27일 개봉하는 '킹스맨: 골든 서클'은 2015년 1월 개봉 당시 국내에서 612만명을 동원했던 '킹스맨:시크릿 에이전트'의 속편이다. 전편이 거리를 떠돌던 청년 에그시(태런 에저튼 분)가 영국 국제비밀정보기구 킹스맨의 최정예 요원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그렸다면, 속편은 베테랑이 된 에그시의 본격적인 활약이 다뤄진다.

매슈 본 감독은 한국 시사회 후 평가가 엇갈렸다는 질문에 "사람들이 내 영화를 보고 의견이 갈리는 것을 좋아한다"며 "1편을 좋아한 관객들은 속편 역시 좋아할 것이고 1편을 싫어했다면 싫어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속편에서는 전편에서 총에 맞아 죽은 것으로 암시됐던 해리 하트(콜린 퍼스)가 한쪽 눈에 안대를 한 채 귀환한다.

그는 "해리 없는 킹스맨을 생각했을 때 너무 마음이 아팠다"며 "콜린 퍼스와도 다시 일하고 싶었고 관객들도 그의 귀환을 원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팝 뮤지션 엘튼 존의 깜짝 등장도 화제가 됐다. 매슈 본 감독은 전편에서도 엘튼 존 캐스팅을 시도했지만 거절당했다고 한다. 하지만 1편을 보고 나서 출연하지 않은 것을 후회한 엘튼 존이 두 번째 제의는 흔쾌히 수락했다고 한다.

그는 "영화를 통해 '엘튼 존' 하면 기대하는 것과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해 그를 캐스팅했다"며 "같이 작업하면서 그가 굉장히 전문성을 발휘하는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감독이자 제작자, 작가인 매슈 본은 데뷔작 '레이어 케이크'(2004) 이후 '킥 애스: 영웅의 탄생'(2010),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2011), '킹스맨: 시크릿 에이젠트'(2015) 등 재기발랄하고 위트 넘치는 작품들을 선보이며 흥행감독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작품은 속편을 만들지 않기로 유명한 그가 연출하는 첫 번째 속편이기도 하다.

그는 "'킹스맨' 시리즈를 사랑하기 때문에 다른 누군가가 감독을 맡기를 원치 않았다"며 "'킹스맨2'를 관객들이 좋아해 주셔서 '킹스맨3'도 나올 수 있길 바란다. '스핀오프'(파생영화) 제작 여부는 그 이후 팬들이 더 많은 것을 원한다면 그때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