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준규 주일대사-日 외무상 "셔틀외교 중요…아베 韓방문 노력"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이준규 주일 한국대사와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26일 일본 외무성에서 만나 양국 간 대북 대응을 강화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주일 한국대사관이 전했다.

이 대사와 고노 외상은 양국 정상이 빈번하게 왕래하는 이른바 '셔틀외교'의 부활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 자리에서 위안부 한일합의는 화제에 오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노 외상은 "한일 관계를 앞으로 나아가게 하려 노력해 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고, 이 대사는 셔틀외교가 부활하지 않는 현 상황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 대사와 고노 외상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한국 방문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작년 7월 취임한 이준규 대사는 조만간 퇴임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달 말 이준규 대사의 후임으로 이수훈 경남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를 내정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