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세대 박물관, 보물 제1866호 '파른본 삼국유사' 최초 공개

파른본 삼국유사 [연세대 제공=연합뉴스]
파른본 삼국유사 [연세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연세대 박물관은 보물 제1866호 '파른본 삼국유사'를 이달 27일부터 12월 29일까지 열리는 '파른 손보기 교수 기증유물 특별전-파른, 역사의 기억을 연세에 남기다' 전시회에서 대중에 최초로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일반인에게 처음 공개되는 파른본 삼국유사는 왕력을 포함한 조선 초기본으로 일그러진 글자나 탈획된 부분이 거의 없고 선명한 인쇄상태를 가진 희귀본이다.

파른 손보기 교수는 1940년 연희전문학교(연세대학교 전신)에 입학했고, 1963년 버클리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한국으로 돌아와 1964년부터 연세대학교에서 후학을 양성했고, 2010년 88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이번 전시회는 파른 손보기 교수의 유물을 기증한 유족의 도움으로 이뤄지게 됐다. 삼국유사 외에도 안평대군이 왕안석의 시를 선별해 간행한 '비해당선반산정화' 등 고문헌, 고려청자, 조선백자, 목가구 등이 전시된다.

전시와 함께 공주 석장리 유적 발굴 관련 기록을 책으로 엮은 '파른 손보기와 석장리 유적'도 출간된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