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오라관광단지 개발 자본 검증 착수…도민 의견 수렴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 최대 리조트 개발사업이 될 오라관광단지 개발 자본에 대한 검증이 시작됐다.

제주도는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자본 검증을 위해 첫 번째 단계인 도민과 전문가 의견 수렴에 착수했다고 26일 밝혔다.

제주 오라관광단지 조감도
제주 오라관광단지 조감도(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 최대 리조트 개발사업이 될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 조감도. 2017.9.26
khc@yna.co.kr

의견 수렴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가 내달 25일까지 1개월간 도민 1천명에게 전화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도내 학회, 언론, 시민사회단체, 오피니언 리더 등 전문가를 대상으로 우편을 통해 설문조사도 한다.

모든 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도 홈페이지에서도 온라인 설문조사를 병행한다.

설문조사의 주요 내용은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에 대한 자본검증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 소위 '먹튀' 방지를 위해 어떠한 안전장치가 필요한지, 자본검증을 시행함에 가장 중요한 사항은 무엇인지, 자본검증을 어떤 방식으로 하는 것이 적합한지 등이다.

도는 의견 수렴이 마무리되면 결과를 정리하고, 11월 말까지 자본검증위원회를 구성한다.

자본검증위원회는 연말까지 전문기관을 선정해 자본검증을 의뢰한다. 자본검증 전문기관으로는 나이스디엔비, 한국신용평가, 무디스(Moody's Corporation),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등 국내외 신용평가기관이 거론되고 있다.

오라관광단지 개발사업은 2021년까지 357만5천㎡에 2천300실 규모 관광호텔과 1천270실 규모 콘도미니엄, 명품 빌리지 등 상업시설과 생태전시관, 워터파크, 18홀 골프장 등 휴양문화시설을 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5조2천억원이다.

사업자인 JCC는 2015년 7월 환경영향평가 준비서 심의를 받고 나서 지난해 8월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했다. 지난 2월에는 환경영향평가 보완서를 도에 제출했다.

JCC의 환경영향평가서를 심의를 요청받은 제주도의회는 4월에 안건 상정을 보류하고, 6월에는 도에 자본검증위원회를 구성해 검증하라고 요구했다. 도는 도의회의 요청을 받아들여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과정에서 편법, 특혜 개발 의혹을 제기하는 시민사회단체와 찬성하는 일부 주민 간 찬반 논란이 가열됐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