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LH, 정부 시정권고에도 감정평가업체로 대형법인 밀어주기"

송고시간2017-09-27 05:01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 "수의계약 대상 엄격 적용해야"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작년 말 정부의 시정 권고에도 불구하고 감정평가 업체를 선정할 때 수의계약을 남발해 '대형 법인 밀어주기'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7일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LH가 토지보상이나 공시지가 등을 조사하기 위해 체결한 감정평가 업무 수의계약 240건 중 상위 10개 기업과 맺은 계약은 169건으로, 전체의 70.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위 10개 기업의 수의계약 비율은 65.0%인데, 올해에는 비율이 더 늘어난 것이다.

작년 11월 국민권익위원회는 공공기관의 감정평가 업무에 대한 실태 조사를 벌여 LH 등에 '감정평가 업무 계약에서 수의계약의 비율이 지나치게 높고, 이 때문에 대형 법인이 계약을 독식한다'는 지적을 하면서 시정을 요구했다.

LH의 감정평가 업무 수의계약 비율은 작년 73.7%에서 올해 6월까지는 66.9%로 낮아졌으나 대형 법인의 수의계약 비율은 오히려 증가한 것이다.

상위 10개 법인의 입찰계약 비율도 올해 6월까지 81.5%를 기록해 작년(75.6%)보다 5.9%포인트 높아졌다.

LH는 권익위 권고 이후 감정평가 업무 참여자격 제한을 완화하고 평가 배점을 조정하는 등 제도를 개선했으나 실상은 여전히 대형 법인이 많은 계약을 챙긴 것으로 나타난 셈이다.

최 의원은 LH의 감정평가 사업자 선정은 결국 LH 직원이 결정하게 하는 구조로 돼 있기 때문에 제도 개선이 제대로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LH의 감정평가 사업자 선정 지침 등을 분석해보면 주관적 의견이 개입될 수 있는 평가점수가 100점 만점에 60점에 달하기 때문이다.

평가사 업무수행능력 20점은 LH 본사 및 지역본부 직원으로 구성된 평정위원회가, 사후평가 40점은 지역본부 직원이 각각 평가하고 있으며 이런 구조에서는 대형 법인이 계속 계약을 딸 수밖에 없다고 최 의원은 지적했다.

최 의원은 "한국도로공사 등 국토부 주요 산하기관은 자체 감정평가 집단을 구성해 순번제로 업체를 선정하거나 한국감정평가사협회에 추천을 의뢰해 결정한다"며 "LH는 감정평가 업무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수의계약 대상을 엄격하게 적용하고 평가항목을 손질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LH, 정부 시정권고에도 감정평가업체로 대형법인 밀어주기" - 1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