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한국당 특검 요구는 물타기…일고의 가치 없어"

"초법적 발상이자 안하무인" 맹비난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자유한국당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에 대한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초법적 발상으로 안하무인의 극치를 드러낸 것"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특검 추진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적폐청산 과정에서 드러난 이명박 정부의 범죄를 덮기 위한 정치적 물타기라고 규정하고 공당으로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민주당은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함으로써 공소권 자체가 없어 수사가 불가능한 만큼 특검 역시 성립이 안 된다는 입장이다.

전차 설명 듣는 추미애 대표
전차 설명 듣는 추미애 대표(고양=연합뉴스) 이희열 기자 = 추미애(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전방 지역에 있는 9사단 전차대대를 방문, 군 관계자로부터 전차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17.9.26
joy@yna.co.kr

추미애 대표는 이날 경기도 고양시 백마부대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라며 "적폐청산에 저항하는 것이고, 국민이 원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길에 훼방을 놓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추 대표는 "국민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적폐를 발본색원해 깨끗한 나라를 만들어 달라고 하고 있다"며 "이에 사실을 왜곡하고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방식으로 무모한 저항을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몬 것에 대해 반성과 사죄는커녕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방식으로 되치기한다는 것은 국민이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한국당의 특검 운운은 이명박 정부의 범죄를 덮기 위한 정치적 물타기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초법적 발상으로 안하무인의 극치를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9년간 권력기관을 이용해 반대세력을 탄압하고 언론을 통제하고 민간인을 사찰하는 것을 넘어서 선거에 개입하는 등 온갖 공작을 통해 민주주의를 짓밟고 헌법을 유린한 증거가 매일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한국당의 특검 주장은 누가 봐도 범죄를 덮기 위한 꼼수라고 생각할 것"이라며 "권력기관을 정권유지의 수단으로 사용하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누리던 시절이 그립겠지만, 국민은 이제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만행에 관용을 베풀거나 용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자료사진)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