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래포구 현대화사업 두고 '티격태격'…지역 갈등 확산

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구의원들 '어시장 임시 이전 반대'
상인들 공원에 좌판 임시 이전 강행…남동구 '행정조치 단행 방침'
소래포구 인근 공원에 설치되는 몽골텐트
소래포구 인근 공원에 설치되는 몽골텐트(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6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인근 해오름광장에 좌판상점 임시 이전을 위한 몽골텐트가 설치되고 있다. 어시장 4개 단체로 구성된 '선주상인연합조합'은 소래포구에 신축 어시장을 짓는 '현대화사업'이 추진됨에 따라 이곳을 좌판상점 임시 이전처로 삼고 이전을 강행하고 있다. 인근 주민들은 동의 없이 임시 좌판상점을 설치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2017.9.26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소래포구에 신축 어시장을 짓는 '현대화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지자체·상인·주민 간 갈등이 정치권의 가세로 깊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오상, 국민의당 문종관, 정의당 최승원 등 남동구의원 7명은 26일 남동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일방적으로 추진된 소래포구 어시장 이전을 규탄했다.

이들은 회견에서 "장석현 남동구청장, 어시장 5개 단체 회장단, 남동구의회 총무위원회 등은 지난 14일 소래어시장 신축공사 승인을 논의하면서 주민동의 없이 해오름공원에 어시장을 이전하지 않겠다고 합의했다"며 "그러나 어시장 4개 단체로 구성된 '선주상인연합조합' 소속 상인들은 25일 주민동의 없이 공원에 몽골 텐트 150여 개를 무단으로 설치하며 어시장 이전을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상인들은 자진해서 좌판상점을 철거해야 하며, 구청장은 상인과 주민 간 갈등을 더는 조장해서는 안 된다"며 합의 내용 이행을 촉구했다.

인천 남동구의원들 '소래포구 어시장 이전 강행 반대'
인천 남동구의원들 '소래포구 어시장 이전 강행 반대'(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26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남동구청에서 정의당 최승원(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오상·최재현, 국민의당 문종관, 더불어민주당 서점원 남동구의원이 소래포구 어시장 임시 이전 강행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9.26
tomatoyoon@yna.co.kr

남동구는 상인들이 일방적으로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구의 한 관계자는 "애초에 협의나 허가된 내용이 전혀 없다. 이날 몽골 텐트를 자진 철거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상인 측에 보냈다"며 "몽골 텐트를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관련법에 따라 계도조치를 할 계획이다. 이후에도 철거가 안 되면 행정대집행도 고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주상인연합조합 관계자는 "올해 3월 어시장에 불이 난 뒤 상인들은 거의 장사를 못 했다. 현대화사업이 추진돼 공사가 진행되면 더 장사가 어려워져 점포를 접어야 하는 상황이 온다"며 "남동구와 협의는 없었지만 더는 물러날 곳이 없어 이곳에 임시 좌판을 이전하고 있다. 절대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한편 남동구는 소래포구 어시장 일대 국유지(4천153㎡)를 매입해 1층 규모의 어시장 건물(연면적 3천308㎡)을 신축하는 내용의 '현대화사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어시장을 해오름공원으로 임시 이전하는 방안을 두고 인근 주민 반발이 극심해 사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