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업일지 허위기재 중국 유망어선 담보금 내고 풀려나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해양경찰서는 조업일지를 허위 기재한 혐의(배타적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 어업 등에 대한 주권적 권리행사에 관한 법률 위반·이하 EEZ어업법)로 중국 잉커우 선적 유망어선 요영어A호(147t·승선원 16명)를 붙잡았다고 26일 밝혔다.

요영어A호에 실려있던 어획물[제주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요영어A호에 실려있던 어획물[제주해양경찰서 제공=연합뉴스]

해경 확인 결과 요영어A호는 어획물을 대한민국 수역으로 가지고 들어오는 경우 어종별 어획량을 조업일지에 기재해야 함에도 지난 18일 중국에서 출항해 23일 오전 7시께 우리나라 수역에 들어올 때까지 조업한 조기 등 잡어 1천80㎏에 대해 어획물의 종류나 중량 등을 전혀 적지 않았다.

우리나라 수역에서도 조기 등 약 90㎏를 잡았음에도 조업일지에는 양을 줄여 20㎏로 기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요영어A호는 지난 25일 오후 1시 30분께 제주 차귀도 남서쪽 105㎞(어업협정선 내측 48㎞) 해상에서 해경에 나포됐으며, 이날 오전 담보금 2천만원을 납부한 뒤 석방됐다.

앞서 지난 24일에도 제주 해상에서 그물코 크기가 규정(50㎜)보다 작은 그물을 쓰는 등 EEZ어업법을 위반한 혐의로 중국 어선 5척이 잇따라 붙잡혔다.

해경 관계자는 "추석 전 한탕주의식 불법 조업을 예방하기 위해 대형 경비함정 3척을 투입해 연휴 전까지 특별 단속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