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김포 북부 지역 '4개 권역'으로 개발

유영록 김포시장
유영록 김포시장[경기도 김포시청 제공=연합뉴스]

(김포=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경기도 김포시가 김포 북부 지역을 크게 4개 권역으로 나눠 개발하는 내용의 북부권 균형 발전 구상을 발표했다.

유영록 김포시장은 26일 김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포시 면적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북부 지역을 평화 권역, 서해안 권역, 중심 권역, 한강 권역으로 나눠 발전 방향을 잡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말까지 북부권 균형 발전 용역을 마치고 평화 권역은 평화누리길을 활용한 관광자원 활성화, 서해안 권역은 친환경 산업단지 조성, 중심 권역은 교통 인프라 육성, 한강 권역은 도농 교류 활성화와 세계 엑스포 개최에 초점을 맞춰 개발한다.

시는 현재 월곶면에 있는 농업기술센터를 통진읍 수참리 일대로 확대 이전하고 인근에 종합운동장을 함께 짓기로 했다.

다음 달 시의회의 공유재산 관리계획 승인을 받아 내년도 본예산에 농업기술센터 용지 매입비 222억원을 반영할 계획이다.

또 걸포동 일대 걸포4지구(83만5천944㎡) 개발 사업자를 공모해 체육관을 비롯한 생활체육시설을 짓기로 했다.

사업 수익금과 부지 일부를 기부채납 받는 조건으로 김포도시공사와 민간 공동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키로 했다.

1984년 건축해 시설이 낡은 통진읍 행정복지센터는 마송택지개발지구 내 7천767㎡ 부지로 이전·신축한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