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유철 "해외 사건사고 2년새 56% 증가…재외공관 대응 허술"

송고시간2017-09-27 05:30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27일 해외에서 발생한 한국 국민의 사건·사고에 따른 피해가 매년 늘고 있음에도 재외공관의 응급 대응에 필요한 필수정보 관리는 허술하다고 지적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원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재외국민 사건·사고는 매해 증가하는 추세였다.

2014년 1만664명에서 2015년 1만4천76명, 2016년 1만4천493명으로 늘었다.

올해 상반기만도 8천316명이고, 향후 여행 성수기(7·8월)가 포함된 하반기 통계까지 더해지면 그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원 의원은 내다봤다.

이들 사건·사고 중 우리 국민이 피해를 당한 재외국민 피해자 규모 기준으로 봤을 때는 2014년 5천952명에서 2015년 8천298명, 2016년 9천290명으로 늘었다. 지난해 규모는 2014년보다 약 56.1% 증가한 규모다.

그러나 사건·사고가 발생하면 응급대응에 필수인 재외국민의 정보는 정작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원 의원은 지적했다.

전 세계 180여 곳의 재외공관에서는 사건·사고가 발생하면 재외공관 영사담당자가 본부와 연동된 'e영사(consul)' 프로그램에 관련 정보를 입력하게 돼 있다.

그러나 원 의원은 "사고자의 한글 성명과 주민등록번호는 '필수 입력' 항목으로 돼 있는데 정작 연락처, 영문성명, 여권번호 등 핵심 정보는 '임의 입력' 항목으로 돼 있다"면서 "이 때문에 영사 측의 대응이 주먹구구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원유철 "해외 사건사고 2년새 56% 증가…재외공관 대응 허술" - 1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