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1세기 폭스도 넷플릭스에 등 돌려…자체 스트리밍 확대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콘텐츠 스트리밍(실시간 재생) 업체인 넷플릭스에서 디즈니가 발을 뺀 데 이어 21세기 폭스도 자체 드라마 스트리밍을 강화하기로 하면서 반(反) 넷플릭스 진영으로 돌아섰다.

2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정보기술(IT) 매체인 레코드 등에 따르면 21세기 폭스는 26일부터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인 FX+에서 간판 프로그램 31개의 전편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달 초 출시한 FX+ 목록에는 '디 아메리칸즈', '애틀랜타' 같은 인기 드라마가 대거 포함됐다. 한 달에 5.99달러를 추가로 내면 광고 없이 시청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폭스에서 드라마를 공급받아온 넷플릭스는 상영 목록이 빈약해질 수밖에 없다고 레코드는 지적했다.

폭스의 이번 움직임은 방송 시장을 뒤흔든 '황소개구리'인 넷플릭스에 맞서 기존 콘텐츠 제작사들이 반격에 나선 흐름의 하나다.

앞서 디즈니는 지난 8월 넷플릭스에서 전면 철수를 선언하고 2019년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토이 스토리', '겨울 왕국' 등의 시리즈 최신작을 넷플릭스에서 볼 수 없게 된다.

반 넷플릭스 진영을 이끈 선두 주자는 지상파 방송사인 CBS다. 2014년 자체 스트리밍 서비스인 '올 액세스'(All Access)를 만들어 간판 드라마 '스타트렉'의 최신판을 가급적 독점 서비스하는 방향으로 시청자 이탈을 막고 있다.

폭스에 기습을 당한 넷플릭스는 지난 25일 주가가 전날 종가 대비 4.7% 하락했다.

넷플릭스도 반격에 나섰다. 넷플릭스는 항공사와 손잡고 2018년부터 기내 무선 인터넷을 확대해 비행 중인 승객에게도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가 25일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2015년 버진아메리카와 손잡고 기내 스트리밍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아에로멕시코, 콴타스,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등의 항공기로 영역을 넓히고 있다.

드라마 '디 아메리칸즈'
드라마 '디 아메리칸즈'[FX+ 홈페이지 캡처]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