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협금융 "2022년까지 국외사업 비중 10%로 확대"

김용환(왼쪽에서 네 번째) 농협금융지주 회장과 임원들이 26일 서울 중구 농협금융지주 본사에서 중장기 글로벌 계획 등을 점검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강신 NH농협은행 수석부행장, 김원규 NH투자증권 대표, 이경섭 NH농협은행장,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이윤배 NH손해보험 대표, 고태순 NH농협캐피탈 대표 [농협금융지주 제공=연합뉴스]
김용환(왼쪽에서 네 번째) 농협금융지주 회장과 임원들이 26일 서울 중구 농협금융지주 본사에서 중장기 글로벌 계획 등을 점검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강신 NH농협은행 수석부행장, 김원규 NH투자증권 대표, 이경섭 NH농협은행장,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이윤배 NH손해보험 대표, 고태순 NH농협캐피탈 대표 [농협금융지주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농협금융지주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글로벌 협동조합금융 구현'을 비전으로 삼아 현재 3% 수준인 그룹 내 국외 사업 비중을 2022년까지 10%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26일 밝혔다.

농협금융은 이날 서울 중구 농협금융 본사에서 제3차 글로벌전략협의회를 열어 중장기 전략을 점검했다며 그룹의 계획을 이같이 소개했다.

농협금융은 이를 위해 아세안 지역에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거점을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증권 사업을 이미 진출시킨 홍콩, 싱가포르, 뉴욕 등 선진시장에서 증권 해외법인을 중심으로 은행, 보험 외에 상호금융까지 포함하는 국외 자산운용 허브를 형성할 계획이다.

김용환 농협금융 회장은 "해외에 나가보면 우리의 협동조합 금융에 대한 니즈(수요)가 많다"며 "농업부문의 수출입 금융 기능을 강화해 한국 농업의 부가가치 제고에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