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로운 충남농협으로 거듭난다'…홍성·예산 내포신도시로 이전

57년간의 대전 역사 마감…추석 전 이전 마무리

내포신도시로 옮겨지는 충남농협 이삿짐
내포신도시로 옮겨지는 충남농협 이삿짐[농협 충남지역본부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농협 충남지역본부가 26일부터 대전에서 충남 홍성·예산 내포신도시로 이전을 시작했다.

농협 충남지역본부는 오는 28일까지 내포신도시 신청사로 이전을 마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1961년부터 시작된 57년간의 대전 역사를 마감하는 것이다.

첫날인 26일에는 본부장 집무실 집기류를 비롯한 경영지원부와 충남검사국·농협생명·손해보험의 이삿짐이 신청사로 옮겨졌다.

내포신도시 신청사로 옮겨지는 충남농협 이삿짐
내포신도시 신청사로 옮겨지는 충남농협 이삿짐[농협 충남지역본부 제공=연합뉴스]

둘째 날에는 NH 농협은행 충남영업본부가, 마지막 날에는 경제사업부가 각각 이전을 마무리 짓는다.

유찬형 충남지역본부장은 "추석 전에 이전을 마무리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며 "새로운 마음가짐과 각오로 도민을 위한 충남농협으로 새롭게 태어나겠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