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간 발전회사, '석탄→LNG' 전환 방침에 강력 반발

"이미 9천600억원 투자…사업성 없어 회사 문 닫으라는 것"


"이미 9천600억원 투자…사업성 없어 회사 문 닫으라는 것"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부가 26일 미세먼지 감축 대책으로 아직 공사를 시작하지 않은 석탄화력발전소 4기를 액화천연가스(LNG) 등 친환경 연료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히자 민간 발전회사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당초 정부가 목표로 했던 9기에서 4기로 대상이 줄었지만 그동안 준비해온 사업계획을 갑작스럽게 바꾸라는 요청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정부는 이날 발표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에서 공정률이 10% 미만인 석탄화력발전소 9기 가운데 4기는 미세먼지 배출이 덜한 LNG 발전소로 전환하는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전환 대상은 SK가스 등이 추진하는 당진에코파워 1·2기와 포스코에너지 등이 추진하는 삼척 화력 1·2기로 모두 민간 발전회사 사업이다.

당초 9기를 전환 대상으로 검토했지만 나머지 5기는 이미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라 제외했다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설명했다.

당진에코파워와 삼척화력은 아직 인허가 절차를 마치지 않았다. 특히 당진에코파워의 경우 전국 8기의 노후 석탄발전소 중 절반이 있는 충남지역에 짓는 사업이라 지역 수용성 문제도 고려했다.

산업부는 전환을 강제하는 게 아니라 업계와 협의하겠다고 밝혔지만 발전소 인허가 권한을 가진 정부가 4기를 구체적으로 명시한 것이 '강압'과 다를 바 없다는 게 해당 발전회사들의 인식이다.

민간 발전회사들은 몇년 전부터 추진해온 사업계획을 바꾸는 데 큰 비용과 상당한 시간이 들뿐만 아니라 석탄발전소와 LNG발전소는 입지 조건부터 다르다고 지적한다.

LNG발전소는 송전 과정에서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요처인 도심 인근에 지어야 하지만 석탄발전소는 수입 석탄의 하역과 환경 문제 등으로 항구 인근에 건설해야 한다.

민간 발전회사가 이미 확보한 발전소 부지는 원활한 석탄 공급을 위해 바닷가에 있어 LNG발전소를 지으려면 부지를 새로 구해야 하는 상황이다.

LNG발전소의 사업성이 석탄발전소보다 낮은 점도 문제다.

우리나라 전력체계는 발전 연료가 저렴한 원전과 석탄발전소를 먼저 돌리고 그래도 전력이 부족하면 연료가 더 비싼 LNG발전소를 가동하기 때문에 LNG발전소는 석탄발전소보다 가동률이 낮다.

민간 발전업계 관계자는 "석탄화력발전소 부지에 LNG발전소를 건설하면 향후 사업성이 없기 때문에 회사에 문을 닫으라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당진에코파워와 삼척화력은 각각 2012년 12월과 2013년 발전사업 허가를 취득하는 등 수년 전부터 사업을 추진해왔다.

각사에 따르면 당진에코파워가 지금까지 약 4천억원, 삼척화력이 약 5천600억원을 투자했다.

당진에코파워는 이미 최종 인허가 단계인 전원개발 실시계획까지 심의를 통과해 승인 사실을 관보에 고시하는 절차만 남았지만 정권이 바뀌면서 고시가 지연됐다.

SK가스 관계자는 "LNG 전환 의향에 대해 산업부로부터 문의를 받았지만 고려할 사항이 너무 많아서 아직 정한 게 없다"고 밝혔다.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 30% 이상 줄인다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 30% 이상 줄인다(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안병옥 환경부 차관이 2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17.9.26
chc@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