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 "동북아 평화·평창 홍보 모색"

오공태 재일민단 단장·남창규 유럽한인총연합회 회장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2017 세계한인회장대회'의 공동의장인 오공태 재일민단 단장과 남창규 유럽한인총연합회 회장은 26일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리는 이번 대회에 대해 "북핵 문제로 경색된 동북아의 평화 정착과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돕기 위해 전 세계 한인회장들이 한 자리에서 모여 머리를 맞대게 된다"고 밝혔다.

또 "모국과 동포사회의 상생·발전을 모색하고 동포 차세대의 육성 방안도 논의한다"고 소개했다.

재외동포재단 주최로 오는 29일까지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각국 현직 한인회장과 대륙별 한인회 연합회 임원 등 400여 명과 국회, 정부 유관기관과 단체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가한다. 이들은 이날 저녁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 주최 환영 만찬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들어간다.

오 단장은 "720만 재외동포와 모국은 상생하는 동반자 관계"라며 "북한의 도발로 인한 이번 위기를 극복하는데 힘껏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회장도 "거주국 주류사회에서 모범적인 단체로 자리 잡은 한인회를 중심으로 모국에 유리한 여론 조성 등에 앞장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1세대와 달리 현지에서 성장해 모국과의 연결고리가 약한 차세대가 한민족의 정체성을 가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다양한 육성 사례도 공유할 계획이라고 이들은 설명했다.

두 사람은 "한인회장들은 새 정부가 발표한 100대 국정과제에 재외동포 지원 확대가 들어간 만큼 기대하는 바가 크다"며 "'재외동포와 함께하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비전을 제시하는 대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7 세계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인 오공태 재일민단 단장(사진 좌측)과 남창규 유럽한인총연합회 회장
'2017 세계한인회장대회' 공동의장인 오공태 재일민단 단장(사진 좌측)과 남창규 유럽한인총연합회 회장

wak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