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글X·엔비디아 한자리에…28일 K-글로벌 커넥트 판교 페스티벌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에서 국내외 정보통신기술 기업들이 글로벌 트렌드를 공유하는 'K-글로벌 커넥트 판교 페스티벌 2017'을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인 이번 행사에는 구글X, 엔비디아, 핵스, 아마존, 화웨이, 타타그룹, 르노그룹 등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혁신 그룹들이 대거 참가할 예정이다.

모 가댓 구글X 신규사업개발 대표가 오픈 인공지능(AI) 기반 혁신을 주제로 한 국제 콘퍼런스에서 기조 연설자로 나서 AI 퍼스트 시대를 주제로 강연한다.

이어서 벤자미나 조페 핵스 공동창업자, 피터 변 엔비디아 자율차부문 총괄본부장, 송길영 다음소프트 부사장 등이 연단에 나서 AI가 가져올 미래상을 제시한다.

가야트리 타루크 타타그룹 액셀러레이팅 총괄본부장은 인도의 잠재된 시장 현황을 공유하고 국내기업과의 협력방안을 제시한다. 로봇의 아버지로 유명한 이시구로 히로시 일본 오사카대 지능로봇연구소장은 영상으로 지능로봇의 미래에 대한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국내 ICT 기업을 위한 비즈니스 교류의 장도 마련됐다.

유망 스타트업 10개사가 글로벌 기업과 투자자 앞에서 자사의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인다. 아직 시장에 나오지 않은 제품과 서비스를 미리 전시하는 체험관도 운영한다.

과기정통부 김용수 제2차관은 "이번 행사는 4차 산업혁명이 불러올 미래사회에 우리 기업들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고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 전략을 구상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