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찰 "백남기 농민 사건 내달 결론"…경찰 책임 판단 주목

2015년 11월 14일 서울 시내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투쟁대회'에서 백남기 농민이 종로1가 인근에서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쓰러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11월 14일 서울 시내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투쟁대회'에서 백남기 농민이 종로1가 인근에서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쓰러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보배 기자 = 검찰이 2년 가까이 진행해온 고(故) 백남기 농민 사망과 관련한 수사 결과를 내달 중에 내놓는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이진동 부장검사)는 이번 주까지 모든 조사를 완료하고 10월 중 고발된 경찰 관계자들에 대한 사건 처분을 내릴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연루된 경찰들을) 형사처벌을 할지 여부, 한다면 어느 범위까지 할지를 최종적으로 결정해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씨는 2015년 11월 14일 '1차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경찰 살수차가 쏜 물줄기에 맞고 쓰러지면서 바닥에 머리를 부딪쳐 의식 불명에 빠졌다.

딸 백도라지·민주화씨 등 유족은 백씨가 쓰러진 직후 당시 강신명 경찰청장과 구은수 서울지방경찰청장 등 경찰 관계자들을 고발했다.

수사 초점은 지난해 9월 25일 백씨가 숨지면서 경찰이 백씨 사망에 책임이 있는지에 모아졌다. 올해 6월에는 서울대병원이 백씨의 사인을 '병사'에서 '외인사'로 바꾸기도 했다.

사건을 약 1년 10개월째 수사한 검찰은 이달 초 백씨 딸 도라지씨를 검찰 청사로 불러 면담하기도 했다.

bangh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