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위안부 추도비 건립, 한일 합의 반하지 않아"

일본의 합의 위반 주장 반박…"역사 교훈으로 기릴 노력 계속"
외교부 "위안부 추도비 건립, 한일 합의 반하지 않아" - 1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외교부는 26일 여성가족부의 위안부 피해자 추도비 건립 추진에 대해 일본 측이 '(위안부) 합의의 취지, 정신에 반한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일본 측은 외교 채널을 통해서 일본 측의 이런 입장을 전달해 온 바 있고, 우리 측은 정부 입장에 따라서 추도비 건립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한다고 볼 수 없다는 입장을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위안부 문제를 역사의 교훈으로 기리고자 하는 노력은 위안부 합의와 무관하게 계속해 나간다는 것은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여성가족부가 위안부 피해자들의 유해가 안치된 국립 망향의 동산에 올해 안에 추도비를 설치하기로 한 데 대해 "(2015년 12월) 한일 간 (위안부) 합의의 취지, 정신에 반한다"면서 "(양국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양측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브리핑 하는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브리핑 하는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2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9.27
kimsdoo@yna.co.kr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