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32회 만해문학상에 김정환 시집 '내 몸에 내려앉은 지명'

특별상에는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김정환 시인(왼쪽)과 수상작 '내 몸에 내려앉은 지명'
김정환 시인(왼쪽)과 수상작 '내 몸에 내려앉은 지명'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김정환(63) 시인의 시집 '내 몸에 내려앉은 지명(地名)'이 제32회 만해문학상 본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고 상을 주관하는 출판사 창비가 26일 밝혔다.

황석영 작가와 이재의·전용호 씨가 함께 집필한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는 특별상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심사위원회는 '내 몸에 내려앉은 지명'에 대해 "뻔한 소리는 절대로 하지 않겠다는 시를 향한 염결성과 권력을 거부하는 그의 인간성이 간직한 감각이 다른 어떤 작품보다 훨씬 더 날카롭게 벼리어져 있다"며 "1980년 등단 이래 지금까지 37년간 전 에너지를 오로지 시가 가야만 한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 투지로 뚫고 나간 시인에 경의를 표한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본상 수상작에는 상금 3천만원이, 특별상에는 상금 1천만원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11월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창비가 운영하는 다른 문학상들과 함께 열린다.

만해문학상은 만해 한용운의 업적을 기리고 그 문학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1973년 창비가 제정한 문학상이다. 등단 10년 이상 또는 그에 준하는 경력을 가진 작가의 최근 2년간 문학적 업적을 대상으로 한다.

zitro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