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택항 하나면세점 영업종료…'사드보복' 이후 첫 폐업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평택항 하나면세점이 이달 30일 문을 닫는다.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보복'으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끊기면서 영업 환경이 급격히 악화했기 때문이다.

평택시 관계자는 26일 "하나면세점이 지난 1일 계약 해지를 요청했으며 한 달간의 유예기간을 거쳐 30일 자로 허가가 취소된다"고 밝혔다.

사드 사태 이후 면세점이 문을 닫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평택 항만에 있는 하나면세점은 사드 보복에 따른 경영난을 이유로 계약 해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15일 중국 정부가 '한국관광 금지령'을 내린 후 평택항을 통해 입국하는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이 면세점 매출도 급격하게 줄었다.

하나면세점은 평택시에 임대료로 연간 약 18억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면세점은 평택시 측에 임대료 인하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폐업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항 여객터미널 내에 있는 하나면세점은 441.35㎡(133.5평) 규모이다.

앞서 한화갤러리아가 제주국제공항 면세점 특허권을 조기 반납해 올 연말까지만 운영하기로 했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임대료 인하 협상을 하고 있으며, 임대료가 인하되지 않으면 철수한다는 입장이다.

평택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평택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