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난대림·카트·어류…추석 연휴 골라 즐기는 전남 체험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사상 최장인 추석 연휴 기간 전남 주요 체험시설이 귀성객 방문을 기다린다.

26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국 최대 난대림인 완도수목원은 연휴 기간 무료 개방된다.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 카트 경기장과 오토캠핑장, 여수 해양수산과학관, 구례 섬진강어류생태관도 어린이 등 가족과 함께 가볼만 한 곳으로 전남도는 추천했다.

완도수목원은 다음달 3일부터 6일까지 산림박물관을 제외한 아열대 온실, 산림교육관 등 전시원을 무료 개방한다.

완도수목원 아열대 온실
완도수목원 아열대 온실[완도군 제공=연합뉴스]

가을 숲의 청량함, 사이사이 쏟아지는 햇살의 따사로움이 가을 정취를 만끽하게 하는 곳이다.

2천33㏊에 달하는 완도수목원은 동백나무, 붉가시나무 등 조경, 식·약용 가치가 큰 770여 가지 자생 식물이 분포한 생태자원의 보고다.

영암 국제자동차경주장 카트 경기장은 길이 1천600m 규모로 1∼2인승 종류별로 주행할 수 있다.

카트 경기
카트 경기[전남도 제공=연합뉴스]

탑승 대기 중에는 투호, 제기차기, 윷놀이 등 민속놀이도 즐길 수 있다.

카트 이용료는 10분당 1인승 1만2천원, 2인승 1만8천 원으로 추석 당일 오전 휴무를 빼고는 연휴 기간 상시 운영된다.

해양수산과학관은 전남도어(道魚)인 참돔과 청색 쥐돔, 해포리고기, 여우고기 등 각양각색의 해수 관상어를 관람할 수 있다.

남해안에 서식하는 쥐치류, 별가오리, 노랑가오리, 독가시치 등 2만여 마리 물고기와 함께 3D 영상관에서는 실제 바닷속 풍경을 주제로 한 입체영상도 볼 수 있다.

섬진강 어류생태관은 천연기념물, 멸종위기종, 세계의 민물고기 등 92종 7천여 마리를 전시한다.

연휴 기간 섬진강 변 연날리기, 제기차기, 고리 던지기, 투호 등 놀이와 금붕어 잡기, 연못 꾸미기 등 생태 체험도 가능하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4: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