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만성폐쇄성폐질환' 사회경제적 부담 연간 1조4천억원"

대한결핵·호흡기학회 "40세 이상 남성 5명 중 1명 시달려"


대한결핵·호흡기학회 "40세 이상 남성 5명 중 1명 시달려"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만성 호흡기질환의 일종인 COPD(만성폐쇄성폐질환)로 인한 사회경제적 부담비용이 연간 1조4천억을 넘는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는 26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제15회 폐의 날'을 맞아 개최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COPD 조기진단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학회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확인한 COPD 환자 19만2천496명의 의료비와 더불어 실제 환자 373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비보험 의료비·간병비·생산성 소실 관련 설문조사 내용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COPD로 인한 사회경제적 부담비용은 연간 약 1조4천200억원에 달했다.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 간병비 5천626억원 ▲ 생산성 소실 4천612억원 ▲ 보험 의료비 2천340억원 ▲ 조기 사망비용 1천90억원 ▲ 비공식 의료비용 500억원 ▲ 교통비 48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COPD는 담배 연기·공해와 같은 유해 가스에 의해 폐에 염증성 손상이 발생하는 질환을 뜻한다.

중증으로 진행하면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숨이 차게 되고, 의료기관에서 별도로 산소 공급을 받지 않으면 아예 정상적인 활동이 불가능하다.

문제는 국내 COPD 유병률이 40세 이상 성인을 기준으로 흡연 여부에 상관없이 약 14%(300만명)로 추정되고 있지만, 질환 자체를 잘 모를 경우가 상당하다는 점이다.

특히 40세 이상 남성의 경우 5명 중 1명(20.5%)이 COPD를 앓고 있으며 65세 이상 남성은 3명 중 1명(31.5%)이 이 질환에 시달리고 있다.

김영균 결핵 및 호흡기학회 이사장은 "COPD는 당뇨병·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질병 인지도가 매우 낮다"며 "급격한 고령화 및 대기오염 등으로 앞으로 유병률이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진국 서울성모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COPD를 방치해 폐가 심하게 손상될 경우 절대 회복될 수 없는 만큼 조기진단이 중요하다"며 "COPD를 초기에 발견해 금연과 흡입제 치료 등을 병행하면 중증으로 진행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현재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는 매년 10월 둘째 주 수요일을 폐의 날로 지정해 COPD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한 대국민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행사는 내달 11일 서울 성동구 뚝섬로 서울숲 공원과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호흡기내과 전문의 강연·무료 폐 기능 검사·진료상담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k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