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시 고위간부 "송도 개발 비정상 행정…유착 수사해야"

언론·NGO·사정기관 '한통속'…인천경제청 전 차장, 시의회 조사특위 증언
인천시의회 조사특별위원회
인천시의회 조사특별위원회[인천시의회 제공=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인천시가 국책사업인 경제자유구역 개발과정에서 시민 혈세로 민간사업자에 막대한 특혜를 주고 언론과 시민단체도 업자와 유착했다는 고위공직자의 폭로가 거듭 제기돼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인천시의회는 26일 송도국제도시 6·8공구 개발이익 환수 관련 조사특별위원회를 열고 관련자들의 증언을 들었다.

지난달 자신의 페이스북에 폭로성 글을 올려 지역사회를 충격에 빠뜨린 정대유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전 차장(2급)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해 공개석상에서 자신의 주장을 재차 확인했다.

정 전 차장은 "송도 6·8공구에 151층 인천타워 건립이 무산된 상황에서 민간 사업자에 부지를 3.3㎡당 300만원이라는 터무니 없는 값에 넘긴 것은 시민이 분노할 일"이라며 "시민 재산을 되찾기 위해 부적절하고 비정상적인 행정행위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양심선언'의 배경을 밝혔다.

폭로 직후 대기발령되기 전인 지난달까지 인천경제청장 직무대리였던 정 전 차장은 송도에서 벌어지는 대규모 개발사업의 초과 개발이익 정산과 환수, 개발계획 협상을 진두지휘했던 인물이다.

그는 올해 2월 인천경제청에 부임한 뒤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SLC(송도랜드마크시티유한회사), 블루코어 컨소시엄 등 민간사업자와의 협상을 직접 챙겼다.

이 때문에 정 전 차장이 지난달 페이스북에 '개발업자들은 얼마나 쳐드셔야 만족할는지? 언론, 사정기관, 심지어 시민단체라는 족속들까지 한통속으로 업자들과 놀아나니…'라는 글을 게시하자 일각에서는 소문으로 떠돌던 송도 개발을 둘러싼 '검은 커넥션'이 드러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인천시의회에서 증언하는 정대유 전 차장
인천시의회에서 증언하는 정대유 전 차장[인천시의회 제공=연합뉴스]

이날 특위에 출석한 SLC 관계자는 "SLC는 151층 인천타워를 포기한 적이 없으며 102층으로 낮추자는 것을 포함한 계획 변경도 인천시가 먼저 제안했다"고 증언했다.

이 관계자는 또 "초과개발이익 환수 문제는 전문기관에 용역을 맡겨 나온 결과대로 처리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달 초 인천경제청과의 협상이 최종 결렬돼 6·8공구 중심부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지위가 취소된 블루코어 컨소시엄 관계자는 불출석 이유서를 내고 특위에 나오지 않았다.

정 전 차장은 경제자유구역 개발을 총괄하던 자신에게 업자 편에서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는 언론과 시민단체 등에 대해선 "이 자리에서 언론, 사정기관, 관변단체, 시민단체의 실명을 공개하는 게 적절치 않으며 수사로 시비를 가리자"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조사 결과 송도 개발사업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는 등 변호사법 위반이나 공무원의 배임 정황 등이 드러나면 사법기관에 고발해 엄정히 대처할 방침이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4: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