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반기 공채 대기업들 '출신학교'에 가족 학력까지 요구"

교육시민단체, 대기업 12곳 조사…"블라인드 채용 대책 시급"
이력서를 작성 중인 사람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력서를 작성 중인 사람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대기업들이 입사 지원자들의 학벌과 관련해 여전히 과도한 정보를 요구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교육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올 상반기 공개채용을 진행한 대기업(공정거래위원회 상호출자제한·채무보증제한 기업집단) 계열사 12곳의 입사지원서를 분석해보니 12곳 모두 학력과 출신학교를 기재토록 했다고 26일 밝혔다.

조사대상 기업 가운데 10곳은 출신학교 소재지를 입사지원서에 적도록 했고 이 가운데 4곳은 본교와 분교까지 밝히도록 요구했다.

특히 한 기업은 지원자뿐 아니라 가족의 학력과 직업, 직장명, 직위를 입사지원서 '가족사항' 항목에 표시하도록 하기도 했다.

이른바 '8대 스펙'을 모두 기재하도록 요구한 기업은 6곳이었다. 8대 스펙은 학력을 비롯해 학점, 자격증, 공인 어학 성적, 경력, 수상경력, 대내외활동(봉사활동), 해외경험 등을 말한다.

스펙별로 보면 입사지원서에 학점을 쓰라는 곳은 조사대상 기업 12곳 모두였고 자격증과 공인어학 성적은 각각 11곳, 경력은 10곳, 수상경력과 대내외활동은 각각 8곳, 해외경험은 7곳이었다.

이번 조사대상 기업은 CJ제일제당, LG전자, SK텔레콤, 삼성전자, 롯데마트, GS리테일, 한화생명, 포스코, LS메카피온, KT, 동부, OCI 등이다.

사걱세 관계자는 "고용노동부가 추진하는 블라인드 채용이 민간기업에 적용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면서 "기업들이 채용 관행을 바꾸도록 지원과 감시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4: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