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잠복한 뒤 은밀하게'…검은댕기해오라기의 사냥

물고기 낚아채는 검은댕기해오라기
물고기 낚아채는 검은댕기해오라기

(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여름 철새 검은댕기해오라기가 겨울을 나기 위해 남쪽으로 먼 길을 떠나기에 앞서 막바지 먹이 사냥이 한창이다.

대관령의 물줄기가 바다로 흘러가는 강릉의 한 하천.

상류로 올라가려는 물고기가 많이 모이는 보(洑)가 검은댕기해오라기의 사냥터다.

검은댕기해오라기 5∼6마리가 이곳을 사냥터로 잡았다.

보에서 물이 떨어지는 곳의 바위에 자리를 잡았다.

이곳은 하류에서 올라온 피라미와 은어 등 각종 물고기가 모여 상류로 거슬러 올라가려고 뛰어오르는 사냥의 명당이다.

머리를 쭉 빼고 먹잇감을 기다리며 잠복에 들어간다.

이제 긴 기다림의 시간이다.

물이 떨어지면서 머리가 젖어 가끔 머리를 흔들어 물을 털어낼 뿐 거의 꼼짝 않고 집중한다.

물을 맞으면서 기다리는 모습이 처연하다.

가끔 입맛을 다시며 전의를 불사른다.

이때 산란을 위해 상류로 가려는 은어가 보를 뛰어오른다.

잠복해서 은밀하게
잠복해서 은밀하게

은밀하게 바위에서 잠복해 때를 기다리던 검은댕기해오라기가 잽싸게 은어를 낚아챈다.

기쁨도 잠시 먹이를 삼키고는 다시 긴 잠복에 들어간다.

잠복 중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갑자기 뛰어오른 피라미를 만나 황당한 표정을 짓기도 한다.

여러 마리가 동시에 뛰어오르면 집중력을 잃는다.

매번 성공하는 것은 아니고 사냥이 자주 있는 것도 아니다.

지켜보는 사람의 눈에 진물이 날 정도다.

좋은 사냥터는 다른 검은댕기해오라기가 끊임없이 침탈하려고 해 물고 물리는 치열한 싸움을 반복하면서 자리를 지킨다.

보에는 갈매기도 날아와 뛰어오르는 은어를 낚아챈다.

목도 길고 다리도 길어 신체조건이 좋은 백로도 경쟁자다.

하루 몇 번씩 출몰하는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 수달은 아예 자리를 피해야 할 정도의 무서운 경쟁자다.

물고기 몇 마리 해치운 수달이 사라지면 다시 자리싸움을 벌이고 잠복에 들어간다.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날씨가 되면서 검은댕기해오라기는 겨울을 나기 위해 남쪽으로 먼 길을 떠난다.

어색한 조우
어색한 조우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