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인 200명, 인터폴 적색수배 명단에 올라

시진핑 부패사범 검거 의지 영향…"정치범 탄압 수단 변질" 지적도
인터넷 적색수배 명단에 오른 궈원구이 중국 정취안홀딩스 지배주주
인터넷 적색수배 명단에 오른 궈원구이 중국 정취안홀딩스 지배주주(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가 해외 도피 중 중국 지도부의 부패를 폭로한 재벌을 '적색 수배(Red Notice)' 명단에 올렸다고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소식통은 인터폴이 18일 저녁 중국의 요청에 따라 궈원구이(郭文貴·50) 정취안(政泉)홀딩스 지배주주에 대해 적색 수배령을 내렸다고 말했다.
사진은 궈원구이. 2017.4.19 [트위터 캡처]
photo@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26일 중국 베이징에서 제86차 인터폴 총회가 개막한 가운데 인터폴의 '적색수배(Red Notice)' 명단에 오른 중국인이 200여 명에 달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공안(경찰)은 해외 도피 사범의 검거와 외국인이 연루된 범죄 사건의 해결 등을 위해 3천여 건에 달하는 범죄 수사에서 인터폴과 협력하고 있다.

인터폴(Interpol)은 국제형사경찰기구(International Criminal Police Organization)의 약칭으로 1914년 창립됐으며, 국제 범죄의 신속한 해결과 각국 경찰기관의 협력을 목적으로 한다.

인터폴은 적색수배 명단을 190개 회원국에 회람해 각국 경찰이 이들 범죄자를 검거해 본국으로 송환할 것을 요청한다. 일종의 국제 체포 영장이라고 할 수 있다.

인터폴의 적색수배 명단에 오른 중국인이 200여 명에 달하는 것은 중국이 전 세계에 진출하면서 국제 범죄에 연루된 중국인이나 범죄를 저지르고 해외로 도피하는 중국인이 크게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재 중국은 31개국에 64명의 경찰관을 파견해 4천460여 건의 수사에서 지역 경찰과 공조하고 있다.

특히 2012년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집권한 후 대대적인 반부패 사정을 벌이면서 부정부패를 저지르고 해외로 도피한 고위 관료나 기업인 등을 반드시 검거하도록 지시한 것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국제형사경찰기구(International Criminal Police Organization) 전경
국제형사경찰기구(International Criminal Police Organization) 전경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캡처

다만 중국 정부가 인터폴의 적색수배 명단을 정치범 검거에 악용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터폴은 지난 4월 중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미국으로 도피해 중국 지도부의 비리를 폭로하고 있는 부동산 재벌 궈원구이(郭文貴) 정취안(政泉)홀딩스 회장을 적색수배 명단에 올렸다.

궈원구이가 정치범인지는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그는 "조국이 나를 해치려고 한다"면서 미국 정부에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소피 리처드슨 중국 책임자는 "중국은 적색수배 시스템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려고 한다"면서 "정치범 탄압으로 유명한 중국 공안부 부부장이 인터폴 총재에 임명됨으로써 인터폴의 신뢰성이 위태롭게 됐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85회 인터폴 총회에서는 멍훙웨이(孟宏偉) 중국 공안부 부부장이 인터폴 총재로 선임됐다. 총재 임기는 4년으로, 인터폴 총회의 의사 결정을 이행하는 집행위원회를 주재한다.

중국은 1984년 인터폴에 가입한 이래 총재 자리를 노려왔으며, 멍훙웨이 부부장이 총재에 선출됨에 따라 올해 제86차 인터폴 총회를 개최하게 됐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4: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