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논란, 정치권도 관심…고용부 '진땀'

정의당 이정미·바른정당 하태경 의원 내일 토론·간담회
파리바게뜨 관련 브리핑하는 이성기 차관
파리바게뜨 관련 브리핑하는 이성기 차관(세종=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이성기 차관이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9.2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파리바게뜨의 '불법파견' 결정과 관련한 논란이 정치권으로까지 확산하면서 고용노동부가 진땀을 흘리고 있다.

26일 고용부와 국회에 따르면 정의당 이정미 의원실과 전국화학섬유노조 파리바게뜨 지회는 27일 오후 3시 국회본청 223호에서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직접 고용을 위한 긴급 토론회'를 연다.

이날 토론회는 고용부가 파리바게뜨 본사에 직접 고용 시정명령을 내린 뒤 협력업체와 사용자 단체의 반발이 이어지자 쟁점 해소와 가맹점주 피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 자리에는 고용부 실무 담당자가 참석해 7월 11일부터 진행한 근로감독 결과와 시정명령을 내리게 된 절차와 배경 등을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토론회를 주최한 이 의원은 파리바게뜨의 불법파견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도 같은 날 오후 1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파리바게뜨, 직접 고용이 해답인가?'를 주제로 긴급 간담회를 연다.

하 의원 측은 "고용부의 제빵사 직접 고용 시정명령이 문제 해결의 적합한 대안인지 우려가 적지 않은 상황"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제도적인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간담회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파리바게뜨 협력사 대표와 가맹점주가 참석하는 이 간담회에도 고용부 실무 담당자가 참석하기로 했다.

앞서 고용부는 전날 파리바게뜨 협력업체 11곳과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경제단체들이 파리바게뜨 불법파견 결정에 반발하자 이성기 차관이 긴급 브리핑을 열고 시정명령을 내리게 된 절차와 배경 등을 설명하는 등 긴급 진화에 나섰다.

이 차관은 브리핑에서 "파리바게뜨가 시정명령을 반드시 기한 내인 25일 안에 이행해야 하는 것은 아니며, 상황을 봐서 유예 기간을 둘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만한) 해결방안을 논의할 여지가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모두를 위한) 발전 방안을 찾는 것"이라고 밝혀 파리바게뜨 본사와의 협의에도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