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력 부족에 조직 갈등까지…평택 한국소리터 '삐걱'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경기도 평택시 평택호의 랜드마크인 공연시설 한국소리터가 전문인력 부족에다가 조직 내 갈등까지 빚어지면서 안전사고 및 공연 질 저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평택호 랜드마크 '한국소리터'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평택호 랜드마크 '한국소리터'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26일 한국소리터와 운영 기관인 평택문화원에 따르면 569석 규모의 공연장인 한국소리터 지영희홀은 공연법에 따라 기계·조명·음향 자격증을 소지한 3명의 무대예술 전문인을 의무적으로 채용하게 되어있다.

하지만 소리터 내 기계·음향 자격증 보유 직원은 2명에 불과하고, 그나마 1명은 기획 부서에서 근무하다 사퇴서를 제출한 상태다.

2015년 5월 23일에는 지영희홀에 4t 무게의 방화벽을 지탱하는 와이어가 끊어지는 사고가 발생, 큰 인명피해가 날 뻔하기도 했다.

더욱이 최근에는 일부 직원의 근무형태 등을 놓고 운영 기관인 평택문화원과 소리터 운영 책임자인 본부장 간 갈등까지 빚어지고 있다.

최용환 소리터 본부장은 직원 2명이 문화원의 지시를 받고 오전 근무만 하는 등 시 복무규정을 위반했다며 지난 5월 시 문화원에 징계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오민영 평택문화원 사무국장은 "무대 전문인력을 확보하도록 되어있지만 전국 공공 공연장의 50% 정도가 이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고, 소리터 직원들의 오후 퇴근은 주말 또는 평일 야간 공연시 추가 근무시간을 대처하기 위한 방안으로 본부장과 협의를 통해 실시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런 와중에 관련 녹취록과 SNS 대화내용이 나돌며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양상이다.

이같은 전문인력 부족과 내홍 여파로 공연 관람객의 안전이 위협받고 공연의 질 저하 및 일정 차질이 우려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국비와 지방비 256억원을 들여 평택호관광단지 안에 건립된 한국소리터(부지면적 2만7천여㎡, 건물 연면적 7천200여㎡)는 2011년 11월 11일 개관했다.

jong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7: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