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신만의 게임을 완성하라'…지스타 11월 부산서 개막

B2C관 조기 마감 역대 최대 규모 흥행 예고…넥슨, 메인 스폰서 맡아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인 '지스타 2017'이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지스타에 참가 신청을 한 전시장 부스 수가 전날 기준으로 총 2천758부스라고 밝혔다.

이는 작년 최종 부스(2천719부스, B2C관 1천530부스, B2B관 1천189부스) 수를 넘어선 수준이다. 작년에는 35개국 653개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약 22만명이 전시장을 방문했다.

업체가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게임 관람,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B2C 부스(1천655부스)는 최초로 조기 신청 기간에 마감됐다. 해외 바이어를 만나기 위한 B2B관은 1천655부스가 신청했다. 이달 중순을 지나며 참가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은 "올해 지스타는 행사 개막을 4개월여 앞둔 조기 신청 기간에 B2C관이 마감될 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며 "아직 신청이 끝나지 않았지만 역대 최고 규모의 전시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지스타 2017의 공식 슬로건 '당신만의 게임을 완성하라'
지스타 2017의 공식 슬로건 '당신만의 게임을 완성하라'

올해 행사의 공식 슬로건은 '당신만의 게임을 완성하라(Complete your game!)'로 결정됐다. 놀이의 일환에서 보는 콘텐츠,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확장되고 있는 게임의 영역 변화를 담은 것이다.

지스타에서 게임을 시연해보거나 각종 e스포츠와 이벤트를 체험하는 등 관람객의 게임 경험이 극대화되기를 원하는 조직위의 바람이 담겼다.

메인 스폰서로는 국내 1위 게임사 넥슨이 선정됐다. 프리미어 스폰서로는 최근 e스포츠 영역에서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아이덴티티 엔터테인먼트가 선정됐다.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는 3년 연속 트위치가 맡았다.

강 위원장은 "올해 지스타 스폰서십에는 넥슨과 아이덴티티 엔터테인먼트가 참여해 오랜 친구와 새로운 친구가 조화를 이루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설명했다.

올해 지스타에서는 공식 코스프레 행사가 최초로 진행된다. 영화의 전당 등 공간을 활용해 방문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어 게임 팬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예상된다.

지스타조직위는 지스타 현장에서 참가사와 바이어의 원활한 업무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하기 위해 비즈니스 매칭 시스템 사전등록을 한 달 먼저 오픈하고 사전등록 기간 현장등록(20만원) 대비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해외 참가사 및 바이어 유치를 위해 독일 '게임스컴', 북미, 유럽, 아시아 지역에서 홍보 행사를 열고 지스타를 알려왔다.

강 위원장은 "올해는 어느 때보다 해외 참가사 및 바이어 유치에 집중해왔다"며 "해외 기업의 참여가 (저조해) 아쉽지만 추후 글로벌 기업에 어필해 참여를 유도할 수 있도록 지스타를 성공적으로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강신철 지스타 조직위원장게임
발언하는 강신철 지스타 조직위원장게임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3: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