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물안 과학계 글로벌화한다'…정부 국제협력 확대추진

송고시간2017-09-26 12:03

과기정통부, 4대 목표·12대 중점과제 제시

국제과학협력 순위 30위→20위권으로…남북 학술교류 추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정부가 국내 과학기술계의 글로벌화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익을 창출하고 국가 위상을 제고하기 위한 4대 목표와 12개 중점과제를 포함한 '문재인 정부의 과학기술·ICT 국제협력 방향'을 마련한다고 2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5대 성과 달성을 이번 정책의 목표로 내세웠다.

우선 폐쇄형 국내 연구개발(R&D) 생태계를 글로벌화해 30위 권에 머무는 OECD의 국제과학협력 순위(2015년 기준 35위)와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의 해외 연구자 유인 매력도(2014년 33위)를 20위 이내로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두 번째 목표는 국내 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해 글로벌 사업화 성공 사례를 30개 창출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소규모 지역 네트워크 중심 지원에서 벗어나 글로벌 기업, 해외 유수 기관 등과 함께 '글로벌 파트너십 벨트'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밖에 국내 인재의 글로벌 인턴십을 지원해 해외 일자리 1천개를 창출하고, ICT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통해 수출액 10억 달러 창출을 목표로 잡았다.

아울러 2008년 이후 중단된 남북 과학기술·ICT 협력을 민간 연구자 중심의 학술 교류부터 단계적으로 추진해 남북 관계 개선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위해 4대 목표와 12개 중점과제별로 11월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추진할 예정이다.

4대 목표는 ▲ 한국의 혁신역량 강화 ▲ 글로벌 시장 진출 촉진 ▲ 국가외교 지원 ▲ 국제사회 기여로 잡았다.

정부는 첫째 목표인 한국의 혁신역량 강화를 위해 국내 기관과 핵심기술 보유 해외기관 간 매치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재외한인 과학자의 연구를 지원하고, 국내 연구개발 참여를 확대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현지 코디네이터 마케팅, 정책 컨설팅, ODA 사업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기로 했다.

국가 외교 지원 차원에서는 단계적으로 남북 협력 채널을 복원해 민간 중심의 협력 가능성이 큰 분야부터 추진하고, 중국 및 일본과는 환경, 에너지 등 공통관심 이슈를 중심으로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또한, 자원 부국인 중남미, 아프리카 지역 등에도 협력 기반을 조성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기후변화, 슈퍼박테리아 등 인류 공동 문제 해결을 위한 전략적 국제공동연구 참여를 확대하고, OECD 등 주요직위 및 국제기구 의장단 등에 국내 전문가의 진출을 지원해 국제사회에 기여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과학기술, 자원, 자본, 인력의 초국경화에 따라 국내 연구환경을 글로벌화하고 해외 연구자원을 활용해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혁신역량을 고도화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