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축구협회 "히딩크 감독 도움받겠다…역할은 추후 협의"(종합)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거스 히딩크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히딩크 감독으로부터 상징적인 도움을 받는 게 아니라 확실한 포지션(역할)을 주기로 했습니다."

대한축구협회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을 이끌었던 거스 히딩크(71) 감독에게 역할을 부여하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6일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17년도 제7차 기술위원회 회의를 열고 "히딩크 감독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라며 "구체적인 역할에 대해서는 히딩크 감독과 협의하고 동의를 받아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호곤 기술위원장은 "히딩크 감독 네덜란드에서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나서 (축구협회가) 곧바로 이메일을 보내 답변이 왔지만, 구체적인 역할에 관해서는 이야기가 없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 "다시 회신이 오면 실무적으로 처리할 예정"이라며 "러시아 평가전 때 만나서 협의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술위에서 (히딩크 감독의) 구체적인 역할을 논의했지만, 히딩크 감독이 원하는 역할에 대한 협의 과정이 필요하다"라며 "지금 상황에서는 히딩크 감독의 역할을 공개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축구협회가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지난 6월 히딩크 감독이 지인을 통해 "감독이든 기술고문이든 뭐라고 언급하든지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으면 할 용의가 있다"고 축구협회에 알렸던 게 계기가 됐다.

히딩크 '매직'에 걸린 축구협회 활용법 두고 회의
히딩크 '매직'에 걸린 축구협회 활용법 두고 회의(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장을 비롯한 기술위원들이 26일 오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제7차 기술위원회에서 회의를 시작하고 있다. 이날 기술위에서는 한국 축구에 도움을 주겠다고 의사를 피력한 히딩크 전 대표팀 감독의 활용 방법에 대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2017.9.26
hkmpooh@yna.co.kr

히딩크 감독의 언급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축구팬들은 히딩크 감독을 축구대표팀 사령탑으로 데려와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고, 축구협회는 이에 대해 신태용 감독 체재를 지지하면서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히딩크 감독에게 '기술자문' 또는 '기술고문' 역할을 맡기는 방향으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김호곤 위원장은 "히딩크 감독에게 상징적인 도움을 받는 것은 아니다. 확실한 포지션(역할)을 줘야 한다"라며 "우리가 보낸 이메일에 확실한 답변이 왔으면 이번 회의에서 논의했을 텐데 그러지는 못했다. 히딩크 감독이 어떤 것을 원하는지 들어보고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기술위원회에서 히딩크 감독의 역할에 대해 여러 가지를 논의했다"라며 "히딩크 감독이 러시아 평가전(10월 7일) 때 러시아 모스크바로 올 것이다. 현지에서 히딩크 감독과 만나 충분히 논의할 수 있다. 히딩크 감독이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 들어보겠다. 절대 상징적인 역할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히딩크 감독에게 특별한 역할을 맡긴다면 자칫 신태용 감독과 관계가 '옥상옥'이라는 소리가 나올 수도 있는 만큼 그러지 않도록 충분히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2: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