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호남방문 앞두고 "국민의당은 협치상대…자극말자" 로키 모드

송고시간2017-09-26 12:27

'호남 SOC 홀대론'에도 "누굴 비판하기보다 사실관계 알리는 데 주력"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호남방문을 앞두고 국민의당을 자극하지 않고 로키(Low-Key)로 대응하기로 내부 방침을 세웠다.

27일 예산정책협의회차 광주를 찾는 자리에서 국민의당을 자극할 수 있는 언행을 최대한 자제키로 한 것이다.

향후의 협치 문제를 고려해 국민의당이 제기하는 이른바 '사회간접자본(SOC) 호남 홀대론' 등에 직접 대응하지 않고 대신 집권여당으로서 호남 발전에 최대한 역할을 하겠다는 긍정적 메시지를 발신하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는 전략이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호남 SOC 예산 문제와 관련, "호남방문 시 내년 사업 수행에 지장이 없는 수준까지는 반영돼 있다는 객관적 사실을 알리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이라면서 "네거티브하게 누구를 비판하기보다는 포지티브하게 집권여당의 입장을 알리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내년도 예산안에서 전반적으로 SOC 예산이 줄었다는 점을 알리면서 동시에 호남 SOC 사업 추진에 당장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는 점을 부각할 것"이라면서 "국민의당과 협조해 호남 예산을 국회에서 잘 반영하겠다고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호남 민심을 놓고 국민의당과 경쟁하는 민주당의 이런 태도는 국민의당의 호남 SOC 홀대론에 강력히 반발했던 이전 모습과는 큰 차이가 있는 것이다.

민주당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호남을 방문해 호남 SOC 홀대론을 반복해 언급하자 "지역홀대론은 정치 적폐"라며 강력히 반발한 바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애초 지난 5일과 15일에 호남을 방문해 SOC 홀대론 주장에 정면대응할 예정이었으나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표결 문제와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문제로 정국이 꼬이면서 두 번 다 연기했다가 이번에 일정을 다시 잡았다.

그 사이 '김이수 부결' 사태와 김명수 대법원장 인준 과정을 거치면서 이른바 '국민의당의 결정권'이 확인되고 이를 계기로 민주당 내에서도 국민의당과의 협치 제도화 필요성이 제기되는 등 정치 환경은 크게 변했다.

민주당의 태도 변화는 이런 정국 상황 변화에 따른 것이다.

당 관계자는 "안보와 민생 문제 대응을 위해서는 국민의당과의 협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與 호남방문 앞두고 "국민의당은 협치상대…자극말자" 로키 모드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