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장대 온천 저지운동 전국 확산" 대책위 조직 확대

송고시간2017-09-26 11:54

환경연합 등 전국 조직 참여…"온천개발, 한강 유역 전체 위협"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을 중심으로 전개됐던 경북 상주 문장대 온천개발 저지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장대온천 개발저지 충북 범도민대책위원회'는 26일 오전 충북도청에서 운영위원회를 열어 조직의 명칭을 '문장대온천 개발저지 대책위원회'로 변경했다.

대책위원회에는 환경연합, 한국환경학회, 한강유역네트워크 등 환경관련 전국 조직의 주요 인사를 대책위원으로 추가 선임했다.

이는 문장대온천개발 저지운동을 충북에 국한하지 않고, 전국으로 확산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새로 구성된 대책위원회는 이날 충북도청에서 발족식을 겸한 기자회견을 한 뒤 오후에는 문장대 온천개발 현장을 방문해 앞으로의 활동방향 등에 대해 논의한다.

대책위원회는 발족 선언문을 통해 "문장대 온천이 개발되면 하루 2천200t의 온·폐수가 달천을 따라 한강으로 흘러들어 가게 된다"며 "이는 충북을 넘어 한강과 함께 살아가는 유역 공동체를 위협하는 행위"라고 밝혔다.

또 "문장대온천개발 저지운동은 개발이익과 환경피해의 불일치로 생존권을 위협받는 주민에게 환경 정의를 돌려주면서 같은 강물을 먹는 주민을 유역 공동체로 묶는 일"일며 "문장대 온천 개발을 반드시 저지하고, 유역 중심의 공동체를 만드는 운동의 모범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문장대 온천개발은 2003년과 2009년 두 차례 법정 공방까지 가는 논란 끝에 대법원이 충북의 손을 들어줘 일단락되는 듯했으나 지주조합이 2013년 재추진에 나서면서 불씨가 살아났다.

대구지방환경청이 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 사업이 중단됐으나 지난해 5월 환경영향평가 초안 보고서 공람을 시작으로 상주시와 지주조합이 재추진에 나서면서 갈등이 재연됐다.

bw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