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MB정부 수사 성역없어야"…정진석에도 "막말 도넘어"

송고시간2017-09-26 12:10

"MB정부 국정원의 비열한 정치공작 민낯 드러나"

적폐청산TF 활동 본격화…정진석 발언 공개반박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국가정보원 개혁위원회의 발표로 이명박 전 대통령(MB) 시절 권력기관이 정부에 비판적인 인사를 비난하거나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 등이 터져 나옴에 따라 "철저한 수사로 적폐를 뿌리 뽑아야 한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은 특히 이 전 대통령이 일부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성역없는 진상규명"을 강조함으로써 사실상 이 전 대통령도 직접 겨냥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삼권분립을 짓밟은 MB정부 국정원의 헌정 유린에 대해 성역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백 대변인은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가 밝힌 '이명박 정부 비판세력 제압활동' 보고서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비열하고 은밀한 정치공작의 민낯이 드러난 것이다. 충격 그 자체"라며 "국정원이 국민의 혈세를 이용해 대통령 보위기구로 역할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자체만으로도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과는 또 다른 헌정유린 범죄"라고 지적했다.

특히 백 대변인은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사태에는 이 전 대통령이 직간접적으로 연루됐다는 증거도 나오고 있다. 국정원 정치공작 활동도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적폐청산이라는 촛불 민심의 명령을 여야가 함께 실천해야 한다"며 "과거 정권의 잘못을 함께 규명하고 청산하면서 정의를 바로 세우는 국가를 만들어달라"라고 당부했다.

김홍걸 당 국민통합위원장은 트위터에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의 고소 대리인단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는 사진과 함께 "하루아침에 죗값을 치르게 하지는 못하겠지만, 끝까지 추적해 정의를 실현하기를 바란다"는 글을 올렸다.

당내 적폐청산 TF 역시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적폐청산 활동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TF 관계자는 "국정원 개혁위원회에서 이명박 정부 권력기관의 잘못된 행태에 대해 밝힌 만큼 이에 대한 당의 대책을 논의하고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번 주 내에 공개회의를 열고 활동 방향을 소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與 "MB정부 수사 성역없어야"…정진석에도 "막말 도넘어" - 1

민주당은 이와 함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부부싸움 등과 연결짓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에 대해서도 공세를 이어갔다.

전재수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정 의원의 막말이 도를 넘었다"며 "이 전 대통령의 호위무사들이 진실이 드러나는 것을 막으려고 정치공작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 의원은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적폐청산을 막으려는 낡은 수법은 2017년에는 절대 통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의 아버지는 정 의원에게 '말로 살고 말로 죽는 게 정치인인데, 네 입안에서 오물거리는 얘기의 65% 이상은 하지 말라'라고 말했다고 한다"며 "이 얘기를 잘 새겨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