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냉랭한' 북중관계…선양 北정권수립행사에 中주빈 격 낮춰

송고시간2017-09-26 11:43

中 현지 매체들, 행사보도 안해…中 참석자 수도 예년 절반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 군사도발로 북중관계가 악화일로를 걷는 가운데 중국 측이 북중접경 도시 간 교류의 격(格)을 떨어뜨리고 대북한 밀수단속을 강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접경지역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6차 핵실험 이후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 칠보산호텔에서 열린 북한정권수립 기념행사에 랴오닝성 당국은 축하 사절을 보냈으나 주빈으로 부성장급을 보내던 예년과 달리 올해는 성(省) 정부 외사판공실 주임 참석으로 격을 낮췄다.

작년 행사에는 빙즈강(병<丙+부방변>志剛) 당시 랴오닝성 부성장이 60여 명의 중국측 인사를 이끌고 참석했지만, 이번에는 잉중위안(應中元) 외사판공실 주임이 30여 명을 대동하고 참석해 대표의 격이 낮아지고 참석자도 절반으로 줄었다.

또한 작년까지는 선양 현지 신문의 취재진이 해당 행사를 다음날 신문에 기사화했으나 올해는 취재진을 행사장에 보내고도 아예 보도하지 않았다.

중국 지방 신문이 성정부 산하 기관지 성격을 띠는 점을 감안할 때 기념행사를 취재하고도 보도하지 않은 것은 최근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 등의 정세를 감안해 북한 행사의 홍보를 원치 않는 지방 당국의 의중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중국 중앙정부 감사팀이 지난 4~18일 북중교역 거점인 랴오닝성 단둥(丹東)에 파견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따른 북중 간 밀수단속 강화를 요구했다.

감사팀은 북중교역의 70% 이상을 담당하는 단둥의 특성상 안보리 결의가 금지하는 품목의 거래가 밀수를 통해 이뤄진다는 지적이 많다면서 이를 더 는 용인하지 말고 철저히 단속하라고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북한 핵개발에 연루된 것으로 드러난 단둥 기반의 랴오닝훙샹그룹은 최근 수년간 단둥의 랑터우(浪頭)신도시에서 배를 이용해 북한으로 핵 개발 관련 물품을 몰래 반입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북중접경 소식통은 "지난 3일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뒤로 북중관계가 퇴조하는 조짐이 곳곳에서 나타났다"며 "국제사회 대북제재에 동참한 중국이 북한에 대한 강한 견제를 실행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中 선양 칠보산호텔 [연합뉴스 자료사진]
中 선양 칠보산호텔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선양 칠보산호텔에서 열린 북한정권수립 기념행사에 중국측은 주빈의 격을 부성장급에서 외사판공실 주임으로 낮춰 참석했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