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美 말폭탄 포연속에서도 北TV·라디오 방송은 평상적"

38노스, 심호흡하자 권고…"거칠고 요란한 선전의 뒷면도 봐야"
"北, 대미 분노를 경제목표 달성 노력 배가로 돌리기도"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북한과 미국 사이에 말 전쟁의 포연이 자욱하지만 "피상적으로 눈에 들어오는" 북한의 호전적인 언사들에 가려진 언행들을 "좀 더 찬찬히 들여다보면서 북한의 인식과 계획에 대해 좀 더 균형 잡힌 그림을 그려봐야 한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25일(현지시간) 논평했다.

25일 개막한 평양 가을철 국제상품전람회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25일 개막한 평양 가을철 국제상품전람회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이 매체는 '우리 모두 심호흡 한번 해보자'는 제목의 논평에서 "언론들이 가장 위협적인 말들을 골라 보도하는 경향이 있고, 사실 그것이 북한이 (그리고 미국의 백악관도 마찬가지로) 원하는 것이긴 하지만" 그 이면에 다른 것들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예컨대, 북한이 국제사회가 들으라고 거친 말들을 요란하게 쏟아내고 있지만, 북한의 텔레비전과 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은 테니스 경기나 러시아에서 열린 세계서커스축제에서 북한 곡예사들의 수상 소식을 전하는 등 평상시와 다름없다고 38노스는 전했다.

38노스는 또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완전 파괴" 연설에 "사상 최고 초강경 대응 고려"로 대응한 김정은 위원장의 지난 21일 자 대외 성명과 관련, 대내적 지지 규합용 정치선전을 벌이면서 "미국에 대한 분노를 경제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배가하는 쪽으로 돌리는 무수한 언급들"을 한 것은 무슨 뜻이겠냐고 물었다.

이 매체는 북한 외무상 리용호가 지난 23일 유엔 총회 연설에서 대북 경제 제재로 인한 북한 주민들의 피해를 집계하는 '피해조사위원회'가 구성됐다고 밝힌 것을 지적, "왜 이 얘기를 했을까? 자살 전쟁을 일으키려는 사람이 제재로 인한 피해를 집계한다고?"라고도 지적했다.

"북한의 이런 언행들은 국제공역 상공에서 미국 폭격기를 격추할 권리가 있다는 북한의 공언만큼 눈길을 끌기에 매력적이진 않지만" 북한의 생각과 계획에 대한 균형 잡힌 인식을 하기 위해선 모두 면밀히 살펴봐야 할 것들이라고 38노스는 주장했다.

북한·미국 말폭탄 (PG)
북한·미국 말폭탄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y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