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텐센트·소프트뱅크 등 亞 IT대기업 이사회에 여성 '0명'

이사회 내 여성비율 '유럽 22% vs 아시아 7%' 대조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삼성전자와 소프트뱅크, 텅쉰(騰迅·텐센트) 등 동아시아 지역에서 손꼽히는 IT기업에 여성 이사가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설 중인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연설 중인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 중국, 일본의 내로라하는 IT 대기업 이사회가 거의 다 남성으로만 채워져 있어 심각한 성비 불균형 문제를 안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6일 보도했다.

우선 삼성전자와 소프트뱅크, 텅쉰, 바이두(百度), SK하이닉스 등의 이사회에서는 여성을 찾아볼 수 없었다.

중국 최대 부호 마윈(馬雲)이 이끄는 알리바바(阿里巴巴)에만 단 한 명의 여성이 이름을 올렸다.

IT기업이 아니더라도 이 같은 사정은 마찬가지였다.

유니클로의 모회사인 일본 패스트리테일링과 중국 다롄완다(大連萬達), 한국 화장품회사 아모레퍼시픽의 이사회에도 여성은 없었다.

그나마 중국 포장배송업체 SF홀딩과 부동산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 이사회에는 여성이 각각 한 명, 두 명씩 포함돼 있었다.

딜로이트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시아의 이사회 내 여성 비율은 7.8%에 그쳐 유럽(22.6%) 수준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컨설팅업체 ISS도 아시아 국가 가운데서도 한국(2%)과 일본(4%)의 이사회 내 성비 구성이 최악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태국의 경우 여성이사 비율이 14%에 달했고 필리핀과 말레이시아도 12%를 보였다.

인도는 지난 2013년 법 개정을 통해 이사회 내 최소 한 자리는 여성의 몫으로 할당하면서 사정이 나아졌다.

HCL 테크놀로지 내 여성 이사 수는 세 명이며, 와이프로와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즈에도 각각 한 명의 여성 이사를 뒀다.

프루 베넷 블랙록 아시아태평양지역 투자 담당은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사회에 성별 다양성이 더 나은 논의를 가져오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전략의 문제이며 적절한 사람을 이사회에 배치하고 더 나은 결정을 내리기 위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