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흥식 금감원장 "금융소비자 권익 침해 영업행태 개선하라"

6개 금융협회장 간담회…금융회사 영업행위 윤리준칙 마련 당부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26일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침해하는 불합리한 영업행태의 개선을 위해 금융권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이날 금감원에서 하영구 은행연합회장,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등 6개 금융협회장과 금융소비자 권익제고 관련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최 원장은 "우리 금융시장에는 잘못된 정보제공 등으로 인한 불완전판매행위가 여전하다"면서 "고객의 이익을 우선하기보다는 수수료가 높거나 핵심성과지표(KPI)에 유리한 상품을 먼저 권유하는 등 소비자의 권익을 침해하는 영업행태가 행해지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금융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회복을 위해 금융회사 영업행위 윤리준칙을 마련해 금융소비자 권익을 높이기 위한 기본지침으로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준칙에는 금융회사의 이익만을 우선시하는 영업행태에 대한 개선방안과 철회권 등 금융소비자에 대한 사후권리구제 강화방안 등이 포함돼야 한다.

금감원은 금융소비자보호의 관점에서 불합리한 금융 관행 개선 등을 논의하기 위해 금융소비자권익 제고 자문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논의 결과는 향후 금융소비자 중심 금융감독의 핵심과제로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