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국감 대비 '여권 적폐 TF' 구성

"DJ·노무현 정부 원조적폐…文정부 新적폐"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추석 연휴 이후 진행될 국정감사에서 현 여권의 적폐를 집중 공격한다는 목표 아래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키로 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감 대비 상임위원장·간사단 회의에서 "이번 국감에서 김대중·노무현 정권 때의 원조 적폐, 문재인 정부 출범 후의 신(新)적폐를 철저히 규명해 국민 앞에 진실을 드러내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국정감사 기간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겨냥한 현 여권의 대대적인 적폐 청산에 똑같이 '적폐 카드'로 맞서겠다는 각오다.

자료 검토하는 정우택-김광림
자료 검토하는 정우택-김광림(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와 김광림 정책위의장(왼쪽)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비 상임위원장ㆍ간사단 회의에서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2017.9.26
jeong@yna.co.kr

이에 따라 한국당은 '김대중·노무현 정권의 원조적폐 규명 TF'와 '문재인 정부의 3대 적폐 대책 TF'를 꾸려 국감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당은 우선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의 대북 퍼주기를 비롯해 언론 탄압,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640만 달러 뇌물수수 의혹 등을 '원조 적폐'로 규정했다.

국가정보원 불법 도청 사건, 부동산 가격 폭등과 세금 폭탄, 등록금 인상 등도 '원조 적폐'에 포함시켰다.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이 같은 원조 적폐에 눈 감은 채 전 정권의 일을 모두 적폐라며 보복에 혈안이 돼있다"며 "이는 위선이자 자가당착으로, 김대중·노무현 정권 때의 비리도 같이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또 문재인 정부의 안보 무능, 인사 먹통, 정치 보복 등을 '3대 신(新) 적폐'로 이름 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독주·오만의 행태를 규명할 것"이라며 "졸속 원전 중단, 무차별적 퍼주기 복지,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허구적 경제정책 등 현 정권의 좌파 포퓰리즘 폭주에도 제동을 걸 것"이라고 밝혔다.

kbeomh@yna.co.kr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0: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