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횟감' 광어, 고혈압 예방 효과 있다

송고시간2017-09-26 11:00

해양수산부, 혈압 낮추는 기능성 물질 세계 최초 발견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해양수산부는 넙치인 광어에서 혈압을 낮추는 기능성 물질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고 26일 밝혔다.

해수부는 수산물 수출전략품목 육성사업의 하나로 넙치 등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수출 수산물에 함유된 건강 유용성분 등을 분석해 왔다.

제주대 전유진 교수 연구팀은 넙치 근육 단백질에서 'ACE 억제제'를 최초로 확인해 넙치가 고혈압 예방에 도움이 되는 식품임을 입증했다.

ACE는 혈관수축을 일으키는 고혈압 유발물질이다.

제주대는 이번 연구 성과와 관련해 국내 특허 2건, 국제 특허 1건을 각각 출원했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연구결과를 국내외에 널리 홍보해 넙치 양식어가의 소득을 높일 계획이다.

넙치 관련 기능성 물질 개발과 양식품종 개량 등의 연구에 기초 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우리나라 양식수산물 1위 품목인 넙치는 맛이 담백하고 양질의 단백질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횟감으로 인기 있는 수산물 중 하나다.

우리나라는 세계 1위 넙치 수출국이기도 하다. 작년 기준 총 5천816t(약 6천만 달러)의 넙치를 일본, 미국 등에 수출했다.

조성대 해양수산부 양식산업과장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양식수산물인 넙치의 건강 기능성 효과를 입증해 소비 확대와 수출 증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보다 품질 좋고 경쟁력 있는 양식 넙치를 생산할 수 있도록 관련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넙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넙치 [연합뉴스 자료사진]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