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9월 모평 어려웠다…수학 표준점수 최고점↑·영어 1등급 급감(종합)

영어 1등급, 6월보다 1만4천명 줄어…절대평가 실효성 논란 우려
'마지막까지'(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018학년도 수능시험 9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6일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복습을 하고 있다. 2017.9.6jieunlee@yna.co.kr
'마지막까지'(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018학년도 수능시험 9월 모의평가가 실시된 6일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복습을 하고 있다. 2017.9.6jieunlee@yna.co.kr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이달 6일 치러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는 지난해 시행된 수능에 비해 수학이 다소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절대평가로 전환되는 영어영역의 경우 1등급을 받은 학생이 약 2만7천700명으로 6월 모의평가 때보다 1만4천명 이상 급감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9월 모의평가 채점결과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영역 134점, 수학 가형이 131점, 수학 나형이 142점이었다고 26일 밝혔다.

2017학년도 수능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영역이 139점, 수학 가형은 130점, 수학 나형은 137점이었다.

국어영역은 최고점이 5점 내려갔지만 수학의 경우 가형과 나형이 각 1점과 5점 상승한 셈이다.

표준점수는 학생의 원점수가 평균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나타내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우면 평균이 낮아져 표준점수 최고점이 올라가고, 시험이 쉬우면 반대로 표준점수 최고점이 내려간다.

국어영역은 지난해 수능에서 문제 유형이 다소 바뀌어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에 비해 수학은 9월 모의평가에서 변별력이 높은 이른바 '킬러 문제'가 승부처가 돼 난도가 다소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1등급과 2등급이 나뉘는 등급구분 표준점수(1등급 커트라인) 역시 국어영역은 128점으로 지난해 수능(130점)보다 2점 낮아졌다.

이에 비해 수학 가형은 125점, 수학 나형은 133점으로 지난해 수능보다 각각 1점과 2점 상승했다.

올해부터 절대평가로 바뀌는 영어영역의 경우 성적표에 표준점수가 아닌 등급만 표기되는데 원점수 90점 이상을 받은 1등급 학생은 5.39%인 2만7천695명이었다.

6월 모의평가 당시 8.08%(4만2천183명)가 1등급을 받은 점을 고려하면 90점 이상 학생 수가 1만4천500명가량 줄어든 셈이다.

지난해 수능에서 원점수 90점 이상 인원은 7.8%가량이었던 것으로 입시학원들은 추정하고 있다.

평가원은 난이도 변화보다는 응시생 특성때문에 1등급 인원이 줄어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기자 평가원 대학수학능력시험본부 기획분석실장은 "(1등급 비율이 6월 모평과) 2.7%포인트가량 차이나는데 출제 기조는 유지했으나 응시생 특성에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 생각한다"며 "절대평가에서는 난도를 일정하게 유지해도 응시생의 성취도나 학업 수준에 따라 1등급 학생 수가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입시전문가들은 9월 모의평가 영어영역이 6월 모의평가는 물론 지난해 수능보다도 어려웠다고 분석했다.

특히 실제 수능에서 난이도 조절이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학생의 학습부담 경감이라는 절대평가의 목표가 흔들릴 수 있으므로 수능은 이번 모의평가보다 쉽게 나올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내다봤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절대평가화한다는 것은 더 어렵게 내지 않겠다는 뜻이므로 실제 수능은 6월 모의평가 수준으로 난이도를 조절할 것"이라며 "그렇지 않을 경우 영어영역때문에 수시 최저학력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학생들이 나와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최근 수년간 영어 원점수 90점 이상 인원이 가장 적었던 해는 2011학년도(2만8천500여명)으로 추정되는데 이달 모의평가는 이보다 (1등급 인원이) 더 적다"며 "절대평가제이면서 어렵게 출제된다면 수험생 부담과 혼란이 가중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탐구영역 가운데는 사회과목의 1등급 커트라인은 생활과 윤리 63점, 윤리와 사상 65점, 한국 지리 68점, 세계 지리 67점, 동아시아사 68점, 세계사 66점, 법과 정치 65점, 경제 69점, 사회·문화 64점이었다.

과학탐구의 경우 1등급 커트라인은 물리Ⅰ 65점, 화학Ⅰ 66점, 생명 과학Ⅰ 67점, 지구 과학Ⅰ 69점, 물리Ⅱ 71점, 화학Ⅱ 68점, 생명 과학Ⅱ 69점, 지구 과학Ⅱ 67점으로 나타났다.

사회탐구의 경우 법과 정치를 제외하고 모든 영역의 1등급 커트라인이 지난해 수능과 같거나 1∼4점 높았고, 과학탐구도 물리Ⅰ을 제외한 모든 영역의 커트라인이 지난해 수능과 같거나 2∼5점 높았다.

제2외국어·한문영역의 경우 아랍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74점으로 제일 높았고, 스페인어와 일본어가 62점으로 가장 낮았다.

한국사영역에서는 원점수 40점 이상을 받은 1등급 학생이 18만5천45명(35.96%)으로 지난해(21.77%)보다 많이 늘었다.

[그래픽] 2018학년도 수능 9월 모의평가 등급구분점수
[그래픽] 2018학년도 수능 9월 모의평가 등급구분점수
지난 6일 경기도 수원시 효원고등학교에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가 실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6일 경기도 수원시 효원고등학교에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가 실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4: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