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도청 신도시 인구 꾸준히 증가…주민등록 5천589명

아파트 입주·생활시설 늘어…계획인구 2만5천명에는 크게 못 미쳐
경북도청 신도시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경북도청 신도시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청 신도시 조성 1단계 사업이 끝나 아파트 입주가 속속 이뤄지고 편의시설이 점차 늘어나자 인구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경북도가 당초 1단계 사업에 계획한 인구 2만5천명에는 크게 못 미친다.

26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도청 신도시 주민등록 인구는 5천589명이다.

지난해 3월 도청이 대구에서 안동·예천 새 청사로 옮긴 직후 1천156명에 불과했지만 9월에 2천585명, 12월에 3천67명으로 늘었다.

올해 들어 3월에 3천970명, 7월에 4천767명으로 상승 곡선을 보였다.

도는 건설현장 근로자 등 주소를 이전하지 않은 장기 숙박 인원을 합하면 신도시에 8천600여명이 상주하는 것으로 추산한다.

도는 아파트와 교육시설, 생활시설 등을 확충하면서 인구가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아파트 7개 단지(5천600가구)에 주민들이 입주하고 있고 어린이집 11곳과 유치원, 초·중학교 1곳씩이 운영 중이다.

내년에는 어린이집 6곳, 유치원 3곳, 초등학교 1곳, 고등학교 1곳이 문을 연다.

도청 이전 초기 크게 부족하던 편의시설도 늘어 은행, 음식점, 마트 등 197곳이 영업하고 있다.

연말까지 병·의원 9곳도 입주한다.

농협중앙회 경북지역본부, 경북경찰청은 내년까지 이전할 예정이다.

도는 신도시 1단계 사업이 끝남에 따라 2·3단계 사업으로 2027년까지 인구 10만명 규모 자족도시를 만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1단계 사업을 마무리한 상황에서 인구가 당초 계획보다 많이 적어 10만명 도시가 가능할지 우려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배성길 경북도 도청신도시추진단장은 "신도시 인구 증가는 충남도청 이전지 1∼2년째보다 빠른 추세이고 내년 상반기 상주인구가 1만7천여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며 "1단계 사업이 끝났으나 아파트 신축을 지속해 4∼5년 뒤에는 계획인구 달성이 어느 정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