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C 입사 8년차도 팀장 된다…5단계 직위, '매니저'로 통일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SKC는 '사원-대리-과장-차장-부장'의 연공서열식 5단계 직위를 폐지하고, '매니저'로 통일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와 함께 내부 평가와 보상의 기준이 되는 직급 체계도 5단계에서 4단계로 줄이고 승진 연한도 폐지하기로 했다. 기존 직급 체계도 '사원~부장'의 5단계에 맞춰져 있었다.

이에 따라 빠르면 입사 8년차 '과장급'도 팀장 직책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는 SKC에서 팀장 후보군에 들려면 평균 17년 이상 근무하고 부장 직위에 올라야 했다.

SKC는 "열정과 역량을 가진 젊은 인재가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인재육성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이 제도를 통해 수평적·자율적 기업 문화를 확산하고 상호 존중 문화를 정착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SK그룹의 다른 계열사의 경우 SK텔레콤, SKE&S 등이 앞서 이와 유사한 제도를 도입했다.

SKC는 지난 22일부터 수원, 진천 등 사업장에서 이번 개편안과 관련한 설명회를 진행했다. 이날까지 설명회 일정을 마친 뒤 다음달 1일부터 새 개편안을 적용할 방침이다.

SKC는 지난 5월 서울 광화문 사옥으로 이전하면서 한 개 층에 '소통허브'를 배치하는 등 내부 직원 소통을 강화했다.

한신 SKC 기업문화실장은 "이번 개편은 '가볍고 빠르고 창의적인 조직'으로 변신해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비즈니스 모델의 근본적 변화를 신속하게 실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KC 입사 8년차도 팀장 된다…5단계 직위, '매니저'로 통일 - 1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