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北, 美 B-1B 출격시 아무 조치 안했다"

송고시간2017-09-26 10:18

"美측 '北 모르는 것 같아 궤적 공개했다' 반응"

"北, B-1B 출격 후속조치로 비행기 이동·동해안 강화"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임형섭 기자 = 북한이 미국의 전략폭격기 B-1B '랜서' 편대가 지난 23일 북한 동해 국제공역을 비행했을 당시에는 아무 대응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정보원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 간담회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이철우 국회 정보위원장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이 위원장은 "북한은 이번에 (B-1B 비행이) 자정 무렵이니 전혀 예상도 못 했고 레이더나 이런 데서도 강하게 잡히지 않아 조치를 못 한 것 같고, 후발 조치로서 비행기 이동, 동해안 강화 조치를 하고 있다고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국정원은 정보위원 간담회에서 "미군측이 '(북한이) 아마 깜짝 놀랐을 것이다. 지금까지 (북한의) 반응이 없는 것은 중국·러시아와 상의를 한 것이다. 북한이 잘 모르는 것 같아서 B-1B 궤적을 공개했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또 비무장지대(DMZ) 관련 조치를 묻는 말에 "북한도 강하게 선(先)보고하고 후(後)조치하라고 지시 내리고 있다고 한다"면서 "우발적 도발이나 충돌이 없도록 조심하고 있다"고 보고했다고 이철우 위원장이 전했다.

이에 대해 국정원 출신의 더불어민주당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전부터 있던 지시"라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 정보위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10월 미사일 발사에 대해 언론이 우려하고 있기에 물어보니 '아직 정확한 것은 보고할 수 없고 어느 정도인지, 몇천 ㎞인지 알 수 없으나 상당히 경계하고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지난 18일 한반도에서 모의 폭격훈련에 참여한 미국 B-1B 전략폭격기 [공군 제공=연합뉴스]

지난 18일 한반도에서 모의 폭격훈련에 참여한 미국 B-1B 전략폭격기 [공군 제공=연합뉴스]

긴급 브리핑하는 이철우 정보위원장
긴급 브리핑하는 이철우 정보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철우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간사(왼쪽), 자유한국당 이완영 간사(오른쪽)가 26일 오전 정보위원 간담회를 마친 뒤 미국 전략폭격기 B-1B 랜서 편대의 북한 동해 국제공역 비행 관련 내용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TV 제공] photo@yna.co.kr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