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ㆍ미국서 막힌 수출, 아세안·인도서 '돌파구' 모색

송고시간2017-09-26 11:00

민관합동 수출지원협의회…3년내 아세안ㆍ인도 수출비중 20%로 확대


민관합동 수출지원협의회…3년내 아세안ㆍ인도 수출비중 20%로 확대

(세종=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중국, 미국 중심의 우리나라 수출구조가 아세안·인도로 다변화된다.

글로벌 보호무역기조가 강화되면서 우리나라 수출시장 전망이 불투명해짐에 따라 수출 대체 시장으로 저변을 넓혀 나가겠다는 전략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민관합동 수출지원협의회'를 열고 우리나라 무역에서 차지하는 아세안·인도 수출 비중을 지난해 17.3%에서 오는 2020년까지 20%로 늘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회의에서 '수출시장 다변화를 통한 안정적 수출구조 확립'을 비롯해 ▲ 대기업·중소기업 상생 수출생태계 조성 ▲ 수출품목 고도화 ▲ 일자리 중심으로 수출지원체계 개편 등 4가지 수출지원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축산식품부, 보건복지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와 무역협회, 코트라(KOTRA), 콘텐츠진흥원 등이 참석했다.

정부는 우선 매년 내수기업 5천 개를 수출기업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무역보험 지원도 지난해 44조원에서 2022년 65조원으로 대폭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비중을 2022년까지 40%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게 정부의 복안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혁신 기술과 제품의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규제 개선·연구개발(R&D)·세제 지원도 강화한다.

정부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서비스와 소비재 산업의 수출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또 예산편성, 사후 성과평가 등 수출지원체계를 수출실적 위주에서 일자리 중심으로 개편해 나가기로 했다.

참석 부처들은 품목별 수출 활성화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문화 분야에서는 글로벌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400억원 규모의 펀드 신설이 추진된다. 농식품 분야에서는 인도·남아공 등 20개국에 '농식품 청년 해외개척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수출효자상품인 김을 2024년까지 수출 10억달러 규모의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방안도 제시됐다.

이인호 산업부 차관은 "새정부의 정책 중심이 성장률·효율성에서 일자리와 사람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수출정책도 양적 성장 중심의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하도록 수출구조 혁신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