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연휴 쟁반같이 둥근 달 내달 6일 뜬다

송고시간2017-09-26 09:37

천문연구원 "한가위 보름달은 97.9% 크기"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올해 추석 연휴에 가장 둥근 달은 다음 달 6일 새벽에 볼 수 있다.

보름달
보름달

[한국천문연구원 제공=연합뉴스]

26일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한가위 보름달은 다음 달 4일 오후 5시 34분(서울 기준)에 떠올라 오후 11시 30분에 가장 높이 뜬다.

이때 달은 아직 완전히 둥근 모습이 아니며, 뜨고 난 뒤 점점 차오른다.

달이 태양의 반대쪽에 위치해 완전히 둥근 '망'(望)이 되는 시기는 추석 이틀 뒤인 6일 새벽 3시 40분이다.

4일 오후 9시 기준 보름달은 망의 97.9% 크기로 보이며, 왼쪽이 약간 찌그러진 모습을 띤다.

보름달이 완전하지 않은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공전하기 때문에 태양 방향에서 태양의 정 반대까지 가는데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전국 주요 도시의 달 뜨는 시각은 천문연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를 참고하면 된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