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한반도서 전쟁은 안돼…한미 빈틈없이 상황 관리해야"

송고시간2017-09-26 09:03

리용호 성명내용 언급하며 "北 추가 도발 가능성 크다"

민주당 마키 상원의원 면담…마키 "군사옵션, 남북한에 혼란만 초래"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이승우 특파원 = 미국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미국의 선전포고로 모든 자위적 대응도 가능하게 됐다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주장과 관련해 "북한이 추가 도발할 가능성이 크고, 이런 상황에서 쉽게 통제 불능 상태에 빠질 수 있는 이(한반도) 지역에서 군사적 충돌이나 긴장 고조를 막도록 한국과 미국이 함께 빈틈없고 견고하게 상황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토론회에서 리 외무상이 오전 유엔 총회 일정을 마치고 뉴욕을 떠나기 전 발표한 성명 내용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한반도에서 또 한 번의 전쟁이 일어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북한을 대화로 끌어오기 위한 대북 제재와 관련해 "대북 제재와 압박은 외교적 도구로, 북한을 붕괴시키려는 게 아니라 북한을 진지한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데리고 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재와 압박은 필요하지만 충분하지 않다"면서 "제재와 압박은 반드시 강력한 억제력이 동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는 미국 최초의 여성 국무장관이었던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장관이 참석해 국내 최초의 여성 외교부 장관인 강 장관과 한 자리에서 의견을 나눴다는 점도 관심을 끌었다.

강 장관과 올브라이트 장관은 최초의 여성 외교 장관으로서 느낀 경험 등을 이 자리에서 공유했다.

이와 관련해 강 장관은 최근 국회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백발에 가까운 자신의 머리 색깔을 놓고 난데 없는 논란이 벌어진 사실도 소개했다.

지난 12일 대정부질문에선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강 장관에게 "하얀 머리가 멋있다. 여성들의 백색 염색약이 다 떨어졌다고 한다. 저도 좋아한다"고 말하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사과를 요구해 한때 논란이 일었다.

강 장관은 "한 연세 드신 국회의원이 연단에 나와 내 머리에 대해 언급하면서 질문을 시작했고, 이는 그 의원과 연단 아래 여성 의원들 간에 큰 논란을 야기했다"면서 "그래서 질문과 답변을 할 시간이 없었다. 부끄러운 일이고 귀중한 시간 낭비라고 생각했다"고 소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앞서 강 장관은 미 상원 의원회관에서 상원 동아태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매사추세츠)을 만나 대북 문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지난달 22일 마키 의원의 방한 이후 한 달여만의 재회다.

강 장관은 "새로운 유엔 결의를 통해 제재와 압박이 강화됐으나 궁극적 해결책은 외교적이고 정치적인 것이어야 한다"면서 "이 점에서 당신이 우리를 전적으로 지지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마키 의원은 지난달 중국 단둥 방문 사실을 언급하면서 "당시 북한 경제가 단지 원유가 아니라 압록강변 국경을 따라 이뤄지는 '물물교환 경제', 즉 위조지폐 등의 생산과 교환에 의해 돌아간다고 보고받았다"면서 "이러한 사실을 알고 북한 문제에 접근하는 것이 현 행정부가 고려하는 군사적 옵션을 피할 최선의 방식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일단 군사적 옵션에 들어가면 해결책이 없이 남북한에 혼란스러운 상황만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