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정부 "北에 '선전포고'한 적 없다…터무니 없는 주장"(종합)

송고시간2017-09-26 04:20

"국제공역서 다른나라의 비행기나 배 타격할 권리 없어"

美 고위관계자 "트럼프 행정부는 北 정권교체 추구하지 않아"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송수경 특파원 = 미국 정부는 25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해 미국은 선전포고를 한 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엔 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했던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이날 출국 직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지난 주말에 또다시 우리 지도부에 대해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공언함으로써 끝내 선전포고를 했다"고 비난한 데 대해 정부 관계자들이 잇따라 정면 반박에 나선 것이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북한에 대해 선전포고한 바 없다"며 "솔직히 말해 그러한 주장은 터무니없는 것(absurd)"이라고 밝혔다.

또 리 외무상이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한 나라가 국제공역에서 다른 나라의 비행기를 향해 타격한다는 것은 결코 적절한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북한 영공이나 영해가 아닌 국제공역에서의 전개되는 미 전력에 대해 북한이 만약 군사 대응을 하고 나설 경우는 자위권을 넘어선 불법적 무력사용이라는 주장이다.

국무부 카티나 애덤스 동아시아태평양담당 대변인도 리 외무상의 발언에 대해 "북한에 대해 미국은 선전포고를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로운 비핵화를 계속 추구할 것"이라며 "어떤 나라도 국제공역에서 다른 나라의 비행기나 배를 타격할 권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익명을 요구한 정부 고위관계자도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리 외무상이 지난 23일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원색적으로 자신을 공격한 데 대해 "만약 그가 '꼬마 로켓맨'(김정은)의 생각을 되 읊은 것이라면 그들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정권교체를 추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정례 브리핑 중인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정례 브리핑 중인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White House press secretary Sarah Huckabee Sanders speaks during a news briefing at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Wednesday, Sept. 13, 2017. Huckabee Sanders discussed tax reform, President Donald Trump's planned dinner tonight with House and Senate minority leaders, and other topics. (AP Photo/Carolyn Kaster)

뉴욕서 '트럼프가 선전포고' 주장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
뉴욕서 '트럼프가 선전포고' 주장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리용호, 미국 전략폭격기 자위대응 (PG)
리용호, 미국 전략폭격기 자위대응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